NCT 태용 중학생 시절 언행 논란

  • by

NCT 태용이 중학생 시절 친구들을 괴롭혔다는 주장이 담긴 폭로가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태용 중학교 동창 A는 지난해 10월경 인터넷에 태용이 과거 친구들을 괴롭혔다는 주장이 담긴 글을 올렸고 이에 태용은 자신이 과거 인터넷에서 신체와 관련한 외모 비하 괴롭힘을 했던 피해자 B와 만나 사과를 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는 태용의 애매 모호한 내용의 사과문에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A는 “명확하지 않은 사과는 내가 태용의 팬들로부터 ‘거짓말 했다’ , ‘제보자 A가 학폭 주범이다’ 등 사실이 아닌 내용의 공격들을 받게 되는 빌미를 제공했고 이로 인해 신상정보가 공개되고 악성 댓글을 받는 등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태용의 중학생 시절의 언행과 관련해 온라인 상에 글을 올린 당사자는 자신을 피해자를 위해 나선 제보자라 밝히며,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과 왜곡된 내용을 지속적으로 게재해왔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태용은 어린 시절 본인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보상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보자는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을 바탕으로 태용을 비난하는 일방적인 주장을 이어갔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왜곡된 주장이 반복적으로 이어지고 확산되면서 태용은 물론 태용의 가족에게까지 사생활 침해, 인격 모독, 명예 훼손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더 이상 관용을 베풀 수 없는 상황이 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는 “이에 당사는 태용과 관련해 악의적인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할 경우,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제보자에 대해 명예훼손 등에 따른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