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성우 출신 윤소라 ‘서민 빌라촌’ 발언 논란, 네티즌 분노

  • by

성우 윤소라가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도 우리 아파트 놀이터는 주변 서민 빌라촌 아이들이 몰려와 마스크도 없이 뛰어돌고 있다. 얘들아 마스크 써”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들에게 ‘서민 빌라촌’이라는 비하성 발언을 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내며 분노를 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윤소라는 1982년 MBC 성우 8기로 데뷔를 했으며, ‘스머프’와 ‘마법 천자문’ 등에서 목소리 연기를 했습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윤소라는 “마스크 없이 노는 아이들 걱정돼서 쓴건데 다들 민감하니 오해를 한 것 같다”라면서 “아이들이 뛰어 노느라 마스크를 안 쓴다”라고 해명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체 무슨 오해들을 하시는지. 걱정이 되어 쓴거다”라며 “어린이들이 마스크 없이 노니 행여 감염 될까봐”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윤소라의 해명에도 네티즌들은 ‘서민 빌라촌’이라는 발언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않고 있어서 반응은 싸늘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