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시간 마다 하자고 하는 조혜련 동생 조지환

조혜련 동생 조지환 아내 박혜민의 고민이 지난달 31일 방송된 ‘애로부부’를 통해서 공개가 되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조지환은 “결혼 7년차지만 나는 지금도 아내가 너무 예쁜 여자로 보인다”며 아내 박혜민에 무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박혜민은 “남편이 에너지가 너무 넘쳐서 부부관계도 너무 많이 요구한다”라는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어서 그는 “장소불문하고 32시간마다 관계를 요구하는데, 형님네 집, 병원 앞 숙소, 주차장에서도 해 봤다”라면서 “내 체격이 왜소하고… 그래서 남편을 받아주기가 너무 힘들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이런 박혜민의 고민에 조지환은 “조금 상처받았다”라면서 “사랑을 한 뒤 자고 일어나면 너무 상쾌하고, 아내와 있는 게 너무 좋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박혜민은 “내가 요구를 못 받아주면 남편은 삐치거나 화가 난다. 게다가 뭔가 느낄 때 남편은 막 고함을 질러대서 너무 불안하다”라며 “솔직히 그것 때문에 감정이 안 잡히기도 한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에 조지환은 “거절당하면 마음이 딱딱해지고, 남자로서 크게 무시당한 것 같다”라며 “어머니가 자식 8명을 낳고도 ‘한 번도 느껴 본 적이 없다’는 말씀하시는 걸 듣고, 내 아내는 꼭 행복하게 해 주고 싶었다. 그래서 ‘소녀경’ ‘킨제이 보고서’ ‘카마수트라’ 등 성 관련 서적도 다수 독파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박혜민은 조지환의 이런 반응에 “오늘은 무조건 느끼게 해 준다던 남편 덕에 4번을 느낀 날도 있다”라면서 “아무리 그래도 32시간마다 1시간을 해줘야 하니 나는 힘들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참고로 조지환은 영화 ‘실미도’로 배우 데뷔를 했습니다. 조혜련 동생으로 알려지면서 당시 조혜련의 후광으로 배우가 된 것이 아니냐라는 말들이 많이 나왔었는데요.

 

 

 

 

조지환은 누나 조혜련의 후관이 아닌 직접 발로 뛰면서 수많은 영화 드라마 오디션에 직접 도전을 했고, 실미도에 캐스팅이 되었습니다.

 

이후 ‘원티드’ ‘달콤살벌 패밀리’ ‘감동이’ ‘미쓰백’ ‘극비수사’ 등에 출연을 했습니다.

 

아내 박혜민 직업은 간호사라고 합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