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우한폐렴 환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16일 고대안암병원 측은 국내 29번째 코로나19(우한폐렴) 환자가 다녀간 응급실을 폐쇄했다고 밝혔습니다.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 자가격리조치를 했으며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 10여명도 격리 조치한 상태입니다.

29번째 환자는 82세 남성으로 전날 오전 11시 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폐렴으로 확인되어 우한폐렴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검가 결과 양성으로 나와서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폐쇄했습니다.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이력이 없었고, 더군다나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도 하지 않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시점은 16일 새벽으로 알려졌는데요.

응급실 폐쇄 직전까지 29번째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약 12시간 가량을 응급실에 있었던 예상되며 병원 내 감염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고대안암병원 측은 응급실에 있던 의료진과 환자들은 현재 격리 중이라고 밝혔으며,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이 없었고 침상 1개마다 가림막이 쳐져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참고 29번째 환자는 서울 자치구 관계자들에 따르면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주민이라고 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우한폐렴)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해서 총 감염주 수는 2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서울지역 확진자는 11명입니다.

TAG

고대 안암병원 30번째 코로나 환자 코로나 환자 정보 28번째 코로나 환자 19번째 코로나 환자 29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