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만 유튜버 송대익 조작 방송 논란

  • by

13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송대익이 최근 먹방을 진행했는데 방송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악의적인 조작 방송을 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28일 송대익은 “배달원이 몰래 훔쳐 먹은 피자와 치킨이 자신에게 배달이 되었다”라면서 누군가 한입 베어 먹은 듯한 치킨 한 조각과 두 조각이 모자란 피자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고 1일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이튿날인 지난 6월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주작이라며 송대익을 집중 저격했는데요.

정배우는 송대익이 주문한 ‘피자나라 치킨공주’에 사실 확인을 한 후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송대익 자영업자 죽이는 악의적 주작’ 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치킨 피자 브랜드 측은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해당 유튜버의 악의적인 모함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방송에서 정배우는 “본사에 연락을 취해 송대익이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며,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니 처리해 달라는 부탁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치킨 피자 조작 방송 논란이 일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은 내려진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