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각스님, 혜민스 저격

흔히 ‘푸른 눈의 수행자’ 또는 ‘백인 스님’으로 많이 알고 있는 현각 스님이 15일 페이스북을 통해서 혜민스를 공개 저격하며 강한 비판을 했습니다.

 

최근 ‘온앤오프’ 방송에 출연해서 남산타워 뷰가 그대로 보이는 자택 공개와 함께 명상 어플 ‘코끼리’를 제작하고 서비스하는 스타트업 기업을 소개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서 시청자들에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좌> 현각 / <우> 혜민

 

 

스님이라고 아무것도 없이 살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흔히 우리가 알고 있고 그동안 혜민스가 사람들에게 말한 것들이 다르게 보인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반응입니다.

 

이날 현각 스님은 페이스북에 혜민스 사진과 함께 “연애인 뿐이다”며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뿐이야”라고 강한 비판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 뿐이야”라며 분노를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른 게시글에서는 자택에서 명상하는 혜민스의 방송장면을 공유하며 “그는 단지 사업자/배우뿐이다. 진정한 참선하는 경험이 전혀 없다”라고 지적을 했습니다.

 

참고로 현각스님은 1990년 숭산 큰스님의 법문을 듣고 출가를 했으며 현정사 주지와 화계사 국제선원 선원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2016년 7월 한국 불교문화를 정면 비판하며 한국을 떠났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