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프로그램 하차는 가로세로연구소 폭로 때문?

  • by

18일 방송된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방송에서는 ‘KBS 더 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X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으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이날 가세연 방송에서는 지난 14일 보도가 된 3억 원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에 대한 기사를 언급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3억 원이나 요구당하기 쉽지 않다. 아나운서의 월급을 생각하지 못한, 현실을 잘 모르고 요구한 웃픈 사건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강용석 변호사는 “이분이 워낙 안 유명해서 얼굴 보고 알았다”라면서 “좌파 성향의 ‘더 라이브’에 출연하고 있는 한상헌”이라고 실명을 언급했습니다.

김세의 전 MBC 기자는 “TV조선 모 앵커가 자기라는 루머때문에 직접 판결문을 찾기도 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KBS 한상헌 아나운서가 개인적인 이유로 진행하고 있는 KBS 2TV ‘생생정보’를 하차한다고 19일 언론들이 보도를 했습니다.

하지만 KBS 측은 “자진 하차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구설과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다”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