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모가 고발한 배드민턴 국대 출신 전처 여배우는 누구?

28일 BJ 한미모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전 국가대표 배드민터 선수 전처인 여배우  A를 고소했다고 파이낸셜뉴스가 단독보도를 했습니다.

 

한미모 법률대리인 측이 제출한 고발장에 따르면 A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B와 성매매를 소개했는데, 한미모가 거절해서 성매매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미수도 처벌하고 있어서 A의 죄 성립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미모가 A를 고발하게 된 배경을 잠시 살펴보자면

 

지난해 9월 A는 한미모에게 ‘나는 10억 정도 들어온다’라며 ‘너도 1천만 원은 손에 쥐게 해 주겠다’고 말하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 찾아와 일을 도울 것을 제안했습니다.

 

당시 한미모는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던터라 경제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했다고 합니다.

 

 

 

이후 약 한 달 후 마닐라행을 결정한  한미모는 계속된 A의 설득에 B와 만났다고 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한미모는 단순한 이성을 주선한 것으로 생각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이유로 B와 생활했는데  이때 B에게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A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제가 성노예 같아요’라며 당시 심경을 전달하기도 했다”며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아 B와 마닐라에 온지라 같이 지낼 수밖에는 없었는데, 이를 빌미로 B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라고 했습니다.

 

이러한 A의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로 한미모는 A와 B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을 했는데요.  B와 자신의 강압적인 성관계에 A가 연계됐다는 것입니다.

 

이 언론에 따르면 A는 국가대표 유명 배드민턴 선수 출신의 전처이며 여배우라고 하는데요. 현재는 연락두절 상태라고 합니다.

 

 

 

 

29일 스포츠경향은 단독보도를 통해서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144&aid=0000673865)  A의 실명을 공개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