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조작 논란 Mnet “피해 연습생 책임 지겠다”

  • by

18일 법원의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본 연습생 명단을 공개하면서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의 피해 연습생에 대한 보상과 수혜 연습생에 대한 명단을 공개하라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프로듀스48의 최종 순위표를 공개하며 피해 연습생과 수혜 연습생들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이 상황에 19일 Mnet 측은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 관한 입장문을 내놓았는데요.

 

Mnet 측은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MAMA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도 출연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습니다”라며 조작 논란으로 피해 연습생들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는데요.

 

이어서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라고 피해에 대한 보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끝으로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연습생분들과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사과를 했습니다.

 

 

 

 

이러한 Mnet 측의 보상 입장과 사과에도 네티즌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요.

 

조작 멤버들과 함께 아이즈원이 계속해도 활동을 이어나간다면 아이즈원은 주작즈원이라는 오명을 씻을 수 없을 뿐아니라, K팝에 대한 이미지도 하락을 할 것이라는 게 네티즌들의 주장입니다.

 

주작이 걸렸다면 주작 멤버를 공개해야하고 마땅히 탈퇴를 시켜야 피해 연습생들에게 최소한의 보상이 될 것입니다.

 

조작으로 멤버가 된 아이즈원 멤버는 세계 각국을 다니면서 활동해서 수억~수십억의 돈을 버는동안에 누군가는 양초를 만들고 있는 이 현실을…

 

 

 

 

법원에서 판단한 주작 멤버 공개는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한다는 지적은 맞지만, 그 주작 멤버는 주작을 시킨 소속사와 주작에 참여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 조작단들에게 보상을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제2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서 사실이 드러난 이 시점에 기존 피해자는 잘나가는 주작 멤버들을 보면서 2차 3차 4차… 고통을 느끼게 할 수는 없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과감히 주작 멤버를 정리하거나 아이즈원을 해체해야 하며, 그동안 아이즈원 활동을 통해서 벌어들인 수익을 주작 멤버 소속사에서는 토해내야 합니다.

 

뻔히 조작 멤버가 누군지 다 알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이들을 이끌고 간다는 것은 아이즈원 자체에 마이너스가 될 것입니다.

 

 

 

 

무임승차로 수혜를 본 연습생들은 스스로 자기임을 알 것입니다.

 

각자 스스로 내려 오는 것이 자기 자신과 아이즈원과 피해 연습생 모두에게 올바른 방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