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돈까스집 제주도 ‘연돈’ 줄서있는 손님들끼리 시비 논란 진실은?

  • by

한 네티즌 A가 지난 4일 ‘어젯밤 연돈’이라는 제목으로 현장 사진과 함께 글을 게시했는데, 다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글쓴이 A는 경찰자가 출동한 모습의 사진과 함께 “어제 줄서있는 사람들기리 또 시비가 붙었다네요”라며 “매일이 전쟁이네요”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대기자들의 행동에 대한 비난과 함께 연돈 사장이 구설수에 오를까 걱정의 목소리를 많이 냈는데요.

그런데 5일 또 다른 한 네티즌 B가 경찰자가 출동한 진실에 대해서 밝혔습니다.

연돈 현장에 있었다고 하는 B는 “그 현장에 있었는데 줄 선 사람끼리 싸운 것이 절대 아니다”라면서 “새벽에 어떤 술 취한 아저씨가 가게 문을 부숴서 현장에 줄 선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이어서 B는 “아저씨는 경찰들이 데리고 갔다. 줄선 사람들이 없었다면 더 큰일 났을 것이다. 가게를 부수고 들어가려 했다”라며 “가게 정문에 다들 모여 있는 이유가 취객이 문을 부수고 있어서 말리느라고 모여 있는 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새벽부터 아침까지 줄 서 있는 모습이 이제는 당연하게 된 연돈인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왜 아직도 인터넷 예약제를 하지 않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늦은 시간에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은 보기에도 좋지 않고 이번 상황처럼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데 줄 서서 밤을 새는 것은 보기 좋지 않다라는 지적입니다.

이런 네티즌들의 반응에 일각에서는 인터넷 예약제를 한다면 선입금제를 통해서 ‘노쇼’를 없애야하고, 확실한 신분인증으로 암표상과 되팔이를 차단해야 한다는 것과 제주도인 만큼 결항이나 지연이 될 수 있으니 이러한 문제점도 고개들과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TAG

애월돈가스집, 제주도 연돈 후기, 포방터 돈까스 제주도, 제주도 포방터 돈까스, 제주도 백종원 호텔, 제주도 더본호텔, 제주도 연돈 2층, 제주 더본호텔, 연돈 갑질, 연돈 맛, 연돈 수작 돈카츠, 연돈 근황, 연돈 수제자, 연돈 인터넷예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