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트 그랜드 어더 유저, 넷마블 트럭 시위 시작

11일 페이트 그랜드오더 유저들이 넷마블 트럭 시위를 시작했습니다.

 

1월 1일부터 ‘2021 신년 스타트 대시 캠페인’을 한국 페이트 그랜드오더는 시작을 했는데요. 총 14일동안 로그인만 하면 주는 출석 이벤트로 그동안 지급되지 않았떤 이벤트 보상을 한꺼번에 받기로 결정되면서 최대 192개의 성정석과 호부(단챠권) 40개, 예지의 맹화(경험치 카드) 172개, 황금색 열매(스태미나 회복) 64개, 친구 포인트 56,000개, 400만 QP 보상을 제공했습니다.

 

그런데 보상을 진행하던 중 ‘내부 사정’이라는 갑작스런 이유로 이벤트가 중단이 되어 버렸습니다.

 

참고로 페그오의 스타트 대시란 성정석과 각종 보상을 통해서 유저들의 게임 플레이를 돕는 이벤트로 보통 성정석이라는 유료 아이템과 호부라는 단챠권을 지급합니다.

 

 

 

 

한편 한 한국인 유저가 스타트 대시 이벤트가 중단된 시점과 비슷한 시기에 “한국서버에서 보상을 퍼준다”라고 일본어로 쓴 글이 일본 유저들에게 화제가 되어 실시간 트위터에 올라가기까지 했습니다.

 

이후 넷마블 측은 사과문을 올렸지만, 유저들이 궁금해하는 ‘왜 스타트 대시 이벤트가 중단되었는가?’에 대한 대답은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고 있어서 사과문을 올리고도 욕을 먹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올린 사과문에 유저들은 반발하며 스토어에 몰려가 ‘페이트/그랜오더’ 평점 테러를 해서 1.0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넷마블은 두 번째 사과문을 올렸는데요.

 

하지만 이번 사과문 역시도 유저들의 분노를 멈추기에는 내용이 너무 빈약했습니다. 사과문에 따르면 “스타트 대시 이벤트는 3년 동안 적용대상이 잘못되어 있었다”라고 밝혔지만, 그 이유에 대해는 설명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첫 번째 줄로 돌아가서… 그렇게 넷마블 트럭 시위가 시작이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