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를 두고 ‘무제한적 군대 사용’까지 거론하며 맹비난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일은 연방 범죄”라며 “진보주의 주지사와 시장들은 더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그러지 않는다면 연방 정부가 개입해서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여기엔 우리 군대의 힘을 무제한적으로 사용하는 것과 많은 체포가 포함된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그는 같은 날 다른 트윗에선 지난 29일 백악관 인근에서의 심야 시위를 겨냥해 “플로이드를 기념하는 것과 거의 관계가 없다”라며 “그들은 단순히 문제를 일으키려 했다”라고 비난한 바 있다.

또 시위대를 ‘조직된 단체’라고 규정하고, “(백악관에 진입했다면) 가장 사나운 개들과 불길한 무기의 환영을 받았을 것”, “최소한 매우 심각하게 다쳤을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미국에선 지난 25일 위조지폐 사용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무릎으로 목을 장시간 눌러 결국 사망하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이후 비무장 상태로 엎드려 목이 눌린 채 “숨을 쉴 수 없다”라고 호소하는 플로이드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유포됐고, 격분한 미국 시민들이 전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백악관 인근에서도 지난 29일 심야에 시위대가 모여 플로이드를 지지하는 구호를 외치고,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구축한 방어선을 뚫으려고 시도했다. 시위는 5시간가량 이어졌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29일 트위터를 통해 과격 시위대를 “폭력배(THUGS)”라고 비난하고,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을 시작한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백악관에서 자신의 트윗이 과격 시위를 더 부추길 수도 있다는 지적을 받고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시위대를 겨냥해 “폭도”(rioter)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며 연방군대 투입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이곳에서 지난 25일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며 폭력 사태로까지 번진 상황에서다.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법무부도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용어인 `안티파`를 거론하며 엄단 방침을 밝히는 등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념 공방까지 유발하며 강경론을 취하는 것은 자칫 흑인을 중심으로 분노한 시위대를 자극할 우려가 크고, 군을 통한 강경 진압에 나설 경우 극심한 반발과 함께 불상사가 발생하는 등 큰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전날 밤 미니애폴리스 시위에 참여한 이들을 가리켜 `폭도`라는 단어를 쓰며 “어젯밤 미니애폴리스에서 폭도의 80%는 주 외부에서 왔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이어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것은 연방 범죄”라며 민주당을 겨냥해 “자유주의 주지사와 시장은 훨씬 더 강경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그렇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개입해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트윗에서도 전날 밤 백악관 밖 시위대를 향해 “전문적으로 운영되는 소위 백악관 시위꾼”이라고 비판했다. 기자들과 만나서는 시위대를 겨냥해 “안티파”, “나쁜 급진좌파”라고 비난했다.

그는 전날에도 한 경찰이 1967년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하며 사용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문구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흑인 시위대 강경 진압을 부추긴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미 전역에 걸친 시위대의 폭력은 극좌파 극단주의 단체에 의해 부채질되고 있다고 규정했다.그는 “평화집회 목소리는 폭력적이고 급진적인 분자들에 의해 장악됐다”며 “많은 장소에서 폭력은 `안티파` 같은 전략을 사용하며 무정부주의 집단과 좌파 극단주의 집단에 의해 계획되고 조직되고 추진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들의 다수는 폭력을 부추기기 위해 그 주(미네소타주) 외부에서 온 사람들”이라고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진단을 내린 뒤 폭동을 위해 주 경계를 넘은 이들은 연방 정부의 기소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국방부 역시 성명을 내고 미네소타 주지사의 요청이 있으면 4시간 내에 군대를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국방부가 미니애폴리스에 헌병부대 800명을 투입할 준비를 하라고 육군에 지시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8일 전화로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에게 병력 지원 방안을 요청한 이후 이 지시가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군부대 파견은 1807년 발효된 연방 법률인 폭동 진압법(Insurrection Act)에 근거했으며, 미국 대통령이 폭동이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군부대를 파견할 수 있도록 한 이 법은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때 마지막으로 사용됐다고 AP는 전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며 폭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향해 “폭도”, “약탈자”라고 비난하며 연방군대 투입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방화로 불타는 건물을 지켜보고 있다. leekm@yna.co.kr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며 일부에서 방화나 약탈 같은 폭력 사태로까지 번진 상황에서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법무부도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용어인 ‘안티파’를 거론하며 엄단 방침을 밝히는 등 초강경 대응을 경고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를 축하하기 위한 연설에서 8분가량을 할애해 폭력시위를 문제 삼았다.

그는 현재 벌어지는 일이 “정의와 평화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플로이드 추모가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을 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무고한 이들에게 테러를 가하는 안티파와 급진 좌파 집단이 폭력과 공공기물 파손을 주도하고 있다”며 “정의는 성난 폭도의 손에 의해 결코 달성되지 않고, 나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그는 트윗에서는 전날 밤 미니애폴리스 시위에 대해 “폭도의 80%는 주 외부에서 왔다.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것은 연방 범죄”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을 겨냥해 “자유주의 주지사와 시장은 훨씬 더 강경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그렇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개입해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연방군대 투입을 경고했다.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미네소타 주지사의 요청이 있으면 4시간 내에 군대를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국방부가 미니애폴리스에 헌병부대 800명을 투입할 준비를 하라고 육군에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군 파견은 1807년 발효된 연방 법률인 폭동 진압법(Insurrection Act)에 근거했으며, 미국 대통령이 폭동이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군부대를 파견할 수 있도록 한 이 법은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때 마지막으로 사용됐다고 AP는 전했다.

법무부도 가세했다. 윌리엄 바 장관은 성명을 내고 “많은 장소에서 폭력은 ‘안티파’ 같은 전략을 사용하는 무정부주의 집단과 좌파 극단주의 집단에 의해 계획되고 조직되고 추진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들의 다수는 폭력을 부추기기 위해 그 주(미네소타주) 외부에서 온 사람들”이라고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주장을 한 뒤 이들이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은 흑인을 중심으로 분노한 시위대를 자극하고, 군을 통한 강경 진압이 불상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낳는다. 뚜렷한 물증을 제시하지 않은 채 ‘급진 좌파’ 운운한 것은 11월 대선을 앞둔 이념 공세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무런 증거 없이 전국의 시위대를 안티파와 급진 좌파라고 꾸짖었다”고 말했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각 주의 시장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분열을 심화한다며 리더십을 강하게 비판해 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뉴욕타임스는 대통령의 발언이 미 전역과 백악관 앞에서까지 벌어진 긴장된 상황을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트럼프 흑인사망 폭도 시위대에 약탈 군투입 경고

그는 전날에도 한 경찰이 1967년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하며 사용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문구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흑인 시위대 강경 진압을 부추긴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