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확진

  • by

현지시간으로 12일 NYT(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호주에 영화 촬영차 방문하고 있는 톰행크스와 그의 아내가 코로나19(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NYT는 “톰 행크스는 전설적인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 일대기를 다룬 영화 제작을 위해서 호주를 찾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톰행크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를 통해서 동갑내기 아내 리타 윌슨과 자신이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판정이 나왔다라고 알렸습니다.

현재 톰 행크스가 촬영 중인 영화는 앞서 NYT가 설명한 엘비스 프레슬리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로 톰 행크스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아닌 세기적인 괴짜 매니저로 불렸던 ‘콜로넬 톰 파커’ 역할입니다.

톰 행크스가 연기하는 톰 파커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데뷔 초반 듣보잡이며 별다른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을때 그의 재능을 알아보고 세계적인 스타로 키워냈습니다.

아직 크랭크인에 들어간 상태이지만 본격적인 작업은 16일부터 시작이 될 예정이었습니다. 

이 영화의 제목은 ‘Untitled Elvis Presley Project’인데 아직은 제목 그대로 타이틀이 없는 프로젝트로서 현재는 가제입니다.

참고로 

이날 톰 행크스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리타와 난 호주에 있다. 우리는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약간 피곤하고 몸살 증세도 좀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리타는 오한 증세가 나타났다 사라졌다. 미열도 있다”라면서 “검사와 관찰을 받을 것이며, 공중보건과 안전을 위해 필요한 만큼 격리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톰 행크스 완쾌를 기원하며 개인적으로 톰 행크스 영화 중에 제일 좋아하는 씬인 영화 ‘빅’의 발 피아노 영상을 올립니다.

Big (1988) – Playing the Piano Scene

언제봐도… 명장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