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 by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고(故) 최숙현에 대한 가혹행위를 한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김규봉 감독이 혐의를 부인했다.

김규봉 감독은 2일 열린 경주시체육회 안사위원회에서 故 최숙현을 향한 가해 혐의를 부인했다. 경주시체육회장은 “감독은 최 선수를 트라이애슬론에 입문시켰고 애착을 가졌다고 하며 다른 팀으로 간 것도 감독이 주선했다고 한다. 2월까지 감독이 최 선수로부터 받은 모바일 메신저 메시지에는 ‘고맙다’라거나 ‘죄송하다’란 글도 있었다”라고 전했다.

최숙현자살 최숙현선수 김 감독의 잘못은 그동안 공개된 녹취를 통해 충분히 확인됐다. 그는 팀 닥터가 무자비한 폭행을 할 때 방조했다. 또 폭행이 벌어지는 동안 김 감독은 “닥터 선생님께서 알아서 때리는 데 아프냐” “죽을래” “푸닥거리할래” 등의 고압적인 말로 고인을 위협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가혹 행위를 참다 못해 故 최숙현이 지난 2월 법적 절차를 밟은 뒤 김 감독은 故 최숙현의 가족에게 사과했다. 그는 문자 메시지에서 “염치없고 죄송하다.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라고 빌었다. 또 “아내와 아이가 나만 바라보고 있다. 먹고 살 수 있는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조금만 시간을 달라”며 “힘들고 치료되지 않은 부분은 내가 책임지겠다”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최숙현 철인3종최숙현 최숙현감독 최숙현팀닥터 최숙현선배 하지만 김 감독의 태도는 변했다. 5개월 전 故 최숙현이 문제 삼아 경찰을 비롯한 책임 기관에 폭행 등 문제를 신고하자 용서를 빌었다. 그는 故 최숙현의 부친에게 “처음이자 마지막 부탁을 드린다.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내가 다 내려놓고 떠나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피해 당사자가 세상을 떠나자 “나는 때리지 않았다. 오히려 팀 닥터의 폭행을 말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안타깝게 스스로 생을 마감한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 사건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 등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들의 신상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최숙현선수감독 최숙현가해자 최숙현인스타 3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숙현 선수의 전 소속팀 감독과 팀 닥터 안모 씨, 선배 선수들의 사진과 이름 등이 올라왔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김 감독은 경주시청 철인3종팀 선수 2명과 함께 전날 최 선수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에 출석했으나 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규봉 안재현 경주시청 최숙현청원 인사위원장인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김 감독이 폭행 사실은) 시인을 안했다. 다른 선수들의 증언을 들어보면 다른 선수들보다 (최 선수에게) 애착을 더 많이 가졌다고 한다. 항상 병원도 같이 다니고 어려울 때마다 배려도 많이 해주고”라고 말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또 모든 폭행의 책임은 팀 닥터에게 돌렸다. 여 회장은 “(팀 닥터가) 구타하는 걸 김 감독이 말리는 걸로 파악됐다. (팀 닥터) 덩치가 상당히 크다고 한다. 힘도 세고… 김 감독이 말리다 안돼서 선수들이 합세해서 말린 걸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팀 닥터 안 씨는 최 선수가 남긴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이다. 해당 녹취록에서 그는 “이리 와, 이빨 깨물어!”, “내일부터 꿍한 표정 보이면 가만 안 둔다”는 등이라고 폭언하며 폭행을 저질렀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안 씨는 경주시 철인3종팀이 임시로 고용한 물리치료사이지만, 물리치료사 자격도 없는 비전문가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철인3종팀에서 팀 닥터를 두는 것 자체가 드문 일이라는 주장도 나왔다.트라이애슬론 특히 안 씨는 선수단 소속이 아니어서 체육계의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경주시청팀 동료 선수들이 최 선수와 같은 피해를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가운데, 경주시체육회는 김 감독의 직무를 정지하고 팀 닥터 안 씨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다만 최 선수가 폭행 당했다고 지목한 선배 선수 2명에 대해선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고, 당사자들도 완강히 부인해 당장 징계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최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철인 3종팀 감독과 선수 2명은 지난 2일 경주시체육회 사무실에서 진행된 인사위원회에 출석했다. 검은색 마스크를 쓴 채 나타난 감독은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사무실로 들어갔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감독은 다른 어떤 선수보다 최 선수를 아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폭행 사실은) 시인을 안했다”며 “다른 선수들의 증언을 들어보면 다른 선수들보다 (최숙현 선수에게) 더 애착을 많이 가졌다고 한다. 항상 병원도 같이 다니고 어려울때마다 배려도 많이 해주고 그랬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또 “(팀 닥터가) 구타하는 걸 김규봉 감독이 말리는 걸로 파악이 됐다”며 “(팀 닥터) 덩치가 상당히 크다고 한다. 김규봉 감독이 말리다 안돼서 선수들이 합세해서 말린 걸로 파악됐다”고 보고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앞서 최 선수는 전 소속팀의 가혹 행위를 신고한 뒤 지난달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2017·2019년 경주시체육회 소속 당시 감독과 팀닥터, 일부 선배들에게 지속적인 폭행과 폭언, 협박과 갑질, 심지어 성희롱까지 당했다. 그는 복숭아 1개를 먹은 것을 감독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체중 조절에 실패하면 3일 동안 굶거나 슬리퍼로 뺨을 맞기도 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최 선수는 지난 2월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일부 선배를 고소했다. 4월에는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신고하거나 진정서를 제출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경주경찰서는 지난 3월 11일 검찰로부터 고소장을 넘겨받아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상대로 수사를 벌였다. 이후 경주시 철인 3종 경기 감독, 팀닥터, 선배 선수 2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5월 29일 검찰에 송치했다.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최숙현 선수 가해자 신상 김규봉 감독 안주현 팀닥터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 얼굴

김규봉 감독은 아동복지법 위반과 강요·사기·폭행 혐의, 팀닥터와 선배 선수 2명은 폭행 혐의가 각각 적용됐으며 검찰은 추가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