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코로나19 확진 논란 해명

지난 7일 청하가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언론들의 보도가 쏟아졌습니다.

 

이날 새벽 팬카페에 청하는 “요즘 집콕이다”라는 그을 올렸으나 코로나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거짓말 논란에 휩싸이면서 비난이 일었습니다.

 

 

 

 

이에 대해 8일 디스패치가 팩트 체크를 한 보도를 했는데요.

 

디스패치는 “청하는 지난 6일 실시한 코로나19 최초 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방역 당국의 실수로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번복이 되면서 혼선을 빚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청하는 앞서 자신이 다니고 있는 스포츠 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이 지난 5일 알려졌고, 청하는 밀접 접촉자는 아니었으나 선제적으로 자발적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청하는 구구단 미나와 우주소녀 연정 그리고 다이아 정채연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청하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채 외부활동을 해왔다는 소문이 돌았는데요.

 

 

 

 

하지만 청하가 친구들을 만난 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하루 전의 일이었습니다. 더군다나 청하가 밀접접촉자가 아니었으나 자발적 코로나 검사를 했다는 사실도 알려지면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숨겼다는 의혹도 일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이 모든 일들은 사실이 안닌 것으로 팩트 체크가 되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