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폭발물 신고 소동

  • by

21일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상자가 설치되어있다라는 신고가 112를 통해서 접수가 되었습니다.

경찰 특공대가 현장으로 투입되어 수색에 나서는데요…

경찰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5분께 인도 가로등에 예전에 없었던  카메라가 달려있고 이 카메라에는 수상한 상자가 연결이 되어 있다라는 신고가 접수가 되었습니다.

이에 경찰은 경찰 특공대와 탐지견 등을 현장으로 급파해서 상자를 확인한 결과 폭발물은 아닌 것으로 파악이 되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서울 청계천 모전교 남측과 북측에 각각 1개씩 설치되어 있는 이 노란색 상자에는 ‘교통량 조사’라는 문구가 쓰여져 있었습니다.

이 노란색 상자 신고는 모전교 인근 건물에 입주한 주한 이스라엘대사관 측에서 경찰에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측은 “일차적으로 확인하기에는 서울시에서 설치한 교통량 측정 카메라로 보인다”라며 “관계부처 등을 통해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