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영 마스크 특혜 논란, 지오영 하루 마진은?

  • by

9일 정부는 공적 마스크 특혜논란에 휩싸인 ‘지오영’과 ‘백제약품’에 대해 “마스크 약국 판매를 위해서는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한 지오영과 백제약품을 유통채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라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습니다.

그렇다면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얼마나 될까?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국내 최대라고 하는데요. 전체 약국의 60% 수준인 14,000여 곳에 달하는 유통망을 보유했다고 합니다.

이번 마스크 대란에서 마스크를 보다 안정적인 수급 대책과 함게 거래 약국을 17,000개로 확대를 했다는게 정부 측의 설명입니다.

그리고 백제약품을 통해서는 나머지 약국 5,000여곳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합니다.

하지만 마스크 유통을 지오영과 백제약품 등 2곳으로 선정한 것은 공적 마스크 특혜가 있는 것이 아니니냐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이에 정부 측은 “약국 유통업체를 지오영과 백제약품 2곳으로 선정한 것은 유통 경로를 효과적으로 추적 관리하고 매점매석이나 폭리와 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전담업체 관리 유통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는 “약국 유통업체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해 민 관 4개 업체 기관이 서로 협력해 공적 공급을 추진 중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공적 마스크 약국 공급가는 얼마?

정부는 조달청의 마스크 제조업체와 공적 마스크 계약단가는 900~1,000원,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약국 공급가는 1,100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적 마스크 마진은 얼마?

공적마스크 가격은 1장당 1,500원입니다. 약국에 공적마스크가 하루 560만장이 공급이 되고 있는점을 고려한다면, 전국 23,000여곳에서 판매되는 마스크 판매에 따른 마진은 1장당 400원이며, 하루 22억4,000만원에 달합니다.

약국, 공적마스크 판매 마진은 얼마?

약국 1곳에 하루 평균 공급받는 공적마스크는 250장입니다. 이 250장을 모두 판매할 경우 하루 10만원의 마진이 남는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공적마스크 마진은 얼마?

공적마스크 1장당 100원~200원의 마진을 남기는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하루 평균 560만장을 공급하기 때문에 하루 마진은 5억 6,000만원~11억 2,000만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