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프로듀스101 1위 주진남 부모 재벌이라더니 악덕채무자

  • by

중국판 프로듀스 101인 ‘창조영 2019’에서 3700만표를 얻어서 1위를 한 2000년생 주진남은 R1SE 리더로 데뷔를 해서 각종 예능에 출연하면서 CF를 찍었고 배우로도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5일 중국 시나연예는 한 네티즌의 SNS 폭로글을 전하며 주진남의 부모가 2016년 채무불이행자 명단에 올랐으며 1억위안 한화 약 170억원의 빚을 가지고 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주진남 부모는 서민들이 힘들게 모든 돈을 빌리고도 갚지 않는 악덕채무자라고 덧붙였습니다.

 

 

 

 

더 충격적인 것은 주진남이 사치스러운 생활을 하면서 그동안 재벌 2세 행세를 해왔다는 것인데요. 특히 주진남 부모는 직접 방송에 출연해서는 가정 교육을 운운하며 재벌 행세를 했다는 것입니다. 

 

당시 주진남이 차고 나왔던 시계는 60만위안 한화 약 1억원에 달하는 고가의 명품시계여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악덕채무자 논란이 되자 주진남 부모는 회사 성명으로 “채무의 책임을 회피한 적이 없다”라고 공식 입장을 내놓았는데요. 하지만 중국 법 집행 정보 사이트에는 주진남의 부모는 채무불이행자명부에 등재되어있고, 그동안 소송에서 증거 조작과 채무이행 거부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