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서 공적마스크 존나게 뿌려도 살수 없는 이유?

식약처의 4일 발표에 따르면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5일동안 공적마스크 판매량은 총 2317만장입니다.

숫자로만 본다면 어마어마한 양의 공적마스크를 판매한 것인데요. 이는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발표입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은 우체국이나 약국에 공적마스크를 사러가도 못사고 허탈한 발걸음으로 돌아옵니다.

식약처의 공적마스크 하루 공급 목표량은 500만장입니다. 이중에서 지금 우한폐렴 우한코로나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지역이자 최대 위험지역인 대구 경북 지역에 100만장을 우선 공급합니다.

5일동안 공급한 2317만 중에서 대구 경북 지역에 786만장이 배포가 되었습니다. 이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더 보내야 한다고 입을 모아서 말을 하지만… 결국에는 마스크 부족이…

수도권에 몰려있는 2568만명의 인구에 지난 3일 동안 판매된 마스크는 81만장입니다. 인구수를 생각한다면 턱없이 부족하죠. 

당신이 마스크를 살 수 없는 이유입니다.

숫자상으로는 어마어마한 양의 2317만장의 마스크지만 하나 하나 따져보면 답이 없는 수치입니다.

더군다나 1인당 5장을 살 수 있으니…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 번에 5장을 구매하다보니 500만장을 시장에 풀어도 구매자는 100만명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비장한 약국’

약사님은 마스크를 구해오셨다고 하네요…

약국에 공적 마스크가 입고 되어봐야 50개 ~ 100개입니다. 5장을 한세트로 판매하면 10명… 많아봐야 20명입니다.

즉 공적 마스크는 부족합니다. 존나게 부족합니다. 결론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장당 4천원 5천원 주고 사야합니다.

그런데 시발 웃긴건 온라인 쇼핑몰에서 그나마 저렴하게 2500원~3000원 사이의 마스크를 판매하는 업체들은 대부분 중국 업체들이고 한국 제품을 중국 업체에서 구매해서 중국에서 배송되는 마스크를 구매해야 한다는겁니다.

나라 멋지게 돌아가네요.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