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희귀병 앓고 있는 누나에 무한 애정 고백

‘밥은 먹고 다니냐’ 10일 방송에서는 김수미 연예인 셋째 아들 장동민이 국밥집을 찾아와 그동안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았던 누나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습니다.

 

‘나를 돌아봐’를 통해서 김수미와 인연을 맺은 장동민은 ‘마리텔’ , ‘수미네 반찬’ , ‘최고의 한방’ 등에 함께 출연하면서 신현준 탁재훈에 이어 셋째 아들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상민은 아직… 아들이라고 하기에는…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희귀병을 앓고 있는 누나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는데요.

 

장동민은 “누나가 엄마였다”라며 “엄마처럼 다 챙겨주고, 학생 때는 일해서 내 뒷바라지 다 해줬다. 100만 원을 벌면 90만 원을 나에게 썼다”라고 누나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또 누나가 희귀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장동민 누나가 걸린 희귀병은 신경계통, 류머티즘 계열이라며 병명을 밝혔습니다. 그는 “내가 군대에 갔다 온 사이 갑자기 병세가 악화됐다”라면서 “처음에는 병명을 알 수가 없어서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온갖 병원을 다 다녔다”라고 말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