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발칵 뒤집어 놓은 우한폐렴 5번째 확진자, 25일 성신여대입구 CGV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람

  • by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5번째 확진자 32세 이모씨의 동선이 파악이 되었는데요. 5번째 확진자의 동선 중에서 네티즌들에게 가장 충격을 주는 곳이 성신여대입구 CGV였습니다.

아무래도 영화관은 밀폐된 공간에서 여러 사람들과 함께 있는 곳이니 그날 함께 영화를 봤던 사람들에게는 끔찍한 일이라는 것이 네티즌들의 반응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측에 따르면 5번째 확진자 32세 이모씨는 지난 25일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에 위치한 CGV 영화관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관람했습니다.

이모씨는 업무차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지난 24일 귀국을 했습니다.

귀국 후 천식과 기침이 있어서 질본 감시를 받다가 30일 우한 폐렴 양성 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에 격리조치 되었습니다.

이모씨는 25일부터 28일까지 3명 이상과 영화를 보거나 식사를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서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은 2차 감염에 대한 걱정과 우려를 드러내고 있는데요.

6번째 확진자는 우한에 다녀온 적이 없지만, 3번째 확진자와 식사를 가진 뒤 우한폐렴에 감염되면서 사람 간 전염이 확인된 바가 있기때문입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영화 관람 당일 앉았던 좌석 번호와 몇 시에 관람을 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성신여대입구 CGV는 이번 주말까지 영업을 일시 중단하고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TAG

성신여대 cgv 폐쇄, 성신여대 cgv 주차, 성신여대 cgv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성신여대 cgv 우한폐렴, 성신여대 cgv 5번째 확진자, 성신여대 cgv 우한폐렴 확진자, 성신여대 cgv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성신여대 cgv 상영시간표, 성신여대 cgv 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