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층간소음 사과는 거짓말?

최근 이휘재 문정원 부부 층간소음, 안상태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2년여 전에 이정수가 블로그에 올린 글로 인해서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에 이정수는 한 매체를 통해서 당시 상황 설명과 사과를 전했는데요.

 

 

 

 

그는 “처음에는 층간소음에 대해 크게 생각하지 못했는데 아랫집에서 연락이 왔고, 다음날 가서 죄송하다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아랫집에서 계속 괜찮다고 했고, 저희 가족이 조심하면서 서로 친하게 지냈다. 지난해 5월 1층으로 이사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정수 블로그에는 춤을 추며 홈파티를 즐기는 사진들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네티즌들은 이정수의 해명으로 아랫집과 좋은 관계를 이어가면서 1층으로 이사를 한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정수 이웃은 “그냥 죄송하다고 하면되지 2년전 일이라구요? 다 사과 한 일이라구요? 왜 거짓말을 하세요?”라며 이정수의 해명에 반박을 했습니다.

 

이정수 이웃은 “완전 홈파티 중독이었다. 아랫집 찾아간 적 그 때가 처음이고, 과일도 선물도 사드린 것도 아니고 집에 있는 과일 이것저것 넣은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2019년 12월 사진이다. 매달 저렇게 놀고, 당시 항의를 받고도 끊임없이 홈파티를 즐겼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2020년 3월을 기점으로 비자발적으로 이 가족의 홈파티는 끝이났다”면서 “이유는 아내분의 임신 때문이었다. 2020년 5월 1층으로 이사갔지만 공동 정원에서 또 홈파티 멤버들을 매일같이 불러 바베큐를 해먹고 밤늦게까지 소란을 피우다 항의를 받고 요새는 안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정말 거짓말 뿐인 해명 잘 봤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