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매니저 갑질 보도 법적 대응

  • by

29일 SBS 8시 뉴스에서는 지난 2개월 동안 이순재 매니저로 일을 했었다는 김 씨가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를 보도 했습니다.

 

이순재 전 매니저 김 씨는 매니저로 일하면서 이순재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맡아 했으며 4대 보험 요구에 오히려 회사로부터 질책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근로계약서도 작성하지 않고 일을 했으며, 2개월 만에 부당 해고를 당했다고 말해서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순재는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고 다만 김 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건넸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순재 소속사 역시 근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 외에는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30일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 됐다”라면서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선생님께서는 지난 60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귿공안 쌓아 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켜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