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의 두번째 꼬꼬 브랜드 ‘꼬꼬밥’

  • by

‘편스토랑’ 14일 방송에서는 이경규가 국산 닭을 주제로 한 꼬꼬밥이 최종 우승을 했습니다.

이날 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 등 편셰프 5인방은 각자의 노하우와 특급 비법을 살려서 닭 요리를 만들었고, 이미 꼬꼬면으로 닭의 아버지 위치에 올라있는 이경규는 등장부터 관심을 받았습니다.

닭의 아버지인 만큼 평소 닭 마니아인 이경규는 ‘남자의 자격’에서 꼬꼬면으로 대박쳐서 큰 화제를 맛 본기도 했습니다.

이경규는 본격적인 메뉴 개발을 위해서 안동 전통시장을 방문했고, 안동찜닭 가게를 방문했습니다. 찜닭 국물에 밥을 비벼 먹으며 “닭과 밥을 잘 컬래버레이션 하면 좋을 것 같다. 편스토랑에서 주로 간식에 가까운 음식이 많이 나왔는데, 한 끼용 음식을 만들어 볼까 생각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안동을 거친 이경규는 경북 청송으로 향했고, 달기 약수에 녹두를 넣고 푹 고아낸 약수닭백숙과 닭어깨봉 구이를 맛보며 “먹기가 정말 간편하다. 살이 야들야들하고 간이 세지 않다. 은은하게 사람을 끌어당기는 맛이다. 먹은 것들을 통틀어 한 곳에 집합 시켜서,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먹고 한끼로 먹을 수 있는 닭 요리를 개발하겠다”라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경규가 최종적으로 완성한 꼬꼬밥은 닭고기를 밥 위에 얹어 먹는 덮밥이었습니다.

이경규는 직접 만든 마라 마요네즈 소스를 준비했고,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라며 평범한 것을 비범하게 만들면 된다라고 직접 디자인한 꼬꼬밥 용기까지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TAG

편스토랑 이경규 꼬꼬밥 꼬꼬면 cu 꼬꼬밥 레시피 마라마요 편스토랑 출시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