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리미트리스 불화 폭로

  • by

리미트리스 멤버 윤희석이 지난 10일 밤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그동안 리미트리스와 소속사에 대한 폭로 글을 장문으로 올리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윤희석은 “제가 현재 많이 불안정한 상태이므로 글에 두서가 없더라도 이해 부탁드린다”며 “이렇게까지 글을 적고 싶지 않아 1년이 다 되어 가는 시간 동안 이를 악물고 버텼지만 더이상 방법이 없는 것 같아서 글을 적게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2019년 7월 리미트리스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게 됐다”라면서 “꿈만 같던 첫 번째 활동이 끝난 후 갑작스러운 중국의 멤버 2명의 합류를 통보받았으며 얼마 되지 않아 당시 멤버들과의 불화로 인한 이간질, 언어폭력 등으로 상당한 고통을 받고 있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멤버들과 관계 회복을 원했지만 원활하게 되지 않았고 숙소 생활을 하고 있는 저로서 아무에게도 터놓을 사람 없이 마음의 병이 커져갔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리고 소속사 대표에게 수차례 토로를 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묵인과 ‘걔들 원래 그러니 참아라’는 말이었다”라고 했습니다.

 

윤희석은 “12월 말에 예정된 콘서트만 끝나면 계약을 해지하여 주시겠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그렇게 최선을 다하여 콘서트를 준비하는 와중에도 멤버들과의 불화는 지속되어 콘서트 연습 또한 수월하지 못했다”라고 주장을 했습니다.

 

 

 

 

또한 “8개월의 시간은 저에게 지옥과 같았다”라면서 “저는 매일 약을 먹고 잠들고 우울증, 불안장애, 공황장애가 심하게 오면 죽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따. 이러한 상황들 때문에 자살시도까지 하게 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모님께는 차마 말씀드릴 수 없어 대표님께 자살 시도까지 할 만큼 너무 많이 힘들다는 상황을 울부짖으며 말씀드렸다. 하지만 대표님은 모든 것을 묵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