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크리에이터 ‘하늘’ 회사 하늘하늘 잡플래닛 리뷰 논란

21일 잡플래닛에 올라온 유튜브 크리에이터 하늘의 회사 하늘하늘 리뷰 관련 글이 올라오면서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습니다.

공개된 글에는 자기가 하늘이 운영하는 회사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는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면서 “유튜브 보고 다 좋은 것만 생각한다. 사장은 유튜브 촬영때만 출근한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대표에 대해서는 “직원을 본인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라며 “새로 들어간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은 어디서 배운 거죠”라고 갑질을 폭로 했습니다.

이러한 A의 주장은 100% 신뢰는 할 수 없는데요. 이유는 일단 잡플래닛은 실제 근무 경력
확인 절차도 없이 회사 리뷰를 쓸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사이트에서 퇴사율이 91%라는 점이 A의 주장을 그냥 넘길 내용은 아니란게 네티즌들의 반응입니다.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에 게재된 하늘 회사 퇴사율은 91%였고 기업 평점은 1점이었습니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서 하늘은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라고 갑질 논란에 대해서는 선을 그으며 부인했습니다.

그리고 높은 회사 퇴사율에 대해서는 “저희가 제조 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 창고에 변색 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 적재하기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서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 이직하며 발생한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