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사자성어 – 중구난방, 기호지세, 일벌백계의 뜻과 유래

  • by

※ 중구난방(衆口難防)

1. 한자의 뜻과 음

 무리 중 /  입 구 /  어려울 난 /  막을 방

2. 뜻

여러 사람이 각기 말하는 의견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옴

3. 유래

주나라의 여왕(厲王)은 국정을 비방하는 자가 있으면 적발해서 죽였다. 또한 밀고 제도가 자리잡고 거미줄같이 쳐진 정보망 때문에 백성들은 공포정치에 질려 말도 제대로 할 수 없게 되었다.

여왕은 득의만만해서 소공에게 말했다.

“어떻소. 내 정치하는 솜씨가. 나를 비방하는 자가 한 사람도 없지 않소.”

 

중신 소공(召公)은 기가 막혔다.

“겨우 비방을 막은 것에 불과합니다. 백성의 입을 막는 것은 둑으로 물을 막는 것보다 더 어렵습니다. 물이 막히면 언젠가 둑을 무너드릴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많은 인명이 상하게 됩니다. 백성의 입을 막는 것도 같은 이치입니다. 백성을 다스리는 사람은 백성들이 마음 놓고 말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 소공의 간곡한 충언을 여왕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소공이 우려했던 대로 백성들이 마침내 들고 일어났으며 여왕이 달아난 곳에서 죽을 때까지 주나라에서는 14년 간 공화정(共和政)이 실시되었는데, 신하들이 상의해서 정치를 했기에 공화라 했던 것이다.

 

이후 춘추시대 송나라의 화원(華元)이란 관리가 성을 쌓는 일을 독려하기 위해 나왔는데, 그가 적국의 포로가 되었다가 풀려난 사람이란 사실이 알려지자 일꾼들이 일제히 그를 비웃고 비난했다.

그러나 그는 여왕의 고사(故事)를 익히 알고 있었기에 사람들의 입을 막기 어렵다(衆口難防)고 하고는 작업장에 얼씬도 하지 않았다.

 

-십팔사략-


※ 기호지세(騎虎之勢)

1. 한자의 뜻과 음

騎 말탈 기 / 虎 범 호 / 之 어조사 지  / 勢 형세 세

2. 뜻

범에 올라탄 기세. 즉 이미 시작한 일이라 도중에 그만둘 수 없는 상황

3. 유래

남북조 시대 말엽에 북조 최후의 왕조인 북주(北周)의 선제(宣帝)가 죽자, 재상 양견(楊堅)은 즉시 입궐하여 국사를 총괄했다.

외척이지만 한족(漢族)이었던 그는 일찍이 선비족(鮮卑族)이 세운 왕조를 타도하고자 기회를 노리던 바, 이번에 모반을 꾀하고 있을 때 이미 양견의 뜻을 알고 있는 아내 독고(獨孤) 부인이 글을 보내왔다.

” 당신은 이미 호랑이를 올라타고 달리는 기세이므로 도중에서 내릴 수 없는 일입니다[騎虎之勢 不得下].”

만약 도중에서 내리면 호랑이에게 잡혀 먹히고 말 것입니다. 그러니 호랑이와 끝까지 가지 않으면 안 됩니다.

부디 목적을 달성하시오소서.’

 

이에 용기를 얻은 양견은 나이 어린 정제(靜帝)를 폐하고, 스스로 제위에 올라 문제(文帝)라 일컫고 국호를 수(隋)라고 했다.

그로부터 8년 후인 589년, 문제는 남조(南朝) 최후의 왕조인 진(陳:557∼589)나라마저 멸하고 마침내 천하를 통일했다.

 

수서(隨書) 독고황후전(獨孤皇后傳)


※ 일벌백계(一罰百戒)

1. 한자의 뜻과 음

一  하나 일 /  벌 줄 벌 /  일백 백 /  경계할 계

2. 뜻

한 사람을 벌줌으로써, 만인에게 경계가 되도록 한다는 뜻.

3. 유래

오(吳)나라의 왕 합려는 손자를 장군으로 기용하기에 앞서 테스트를 했다. 합려는 궁녀 180명을 모아서 지휘를 하도록 했다. 손자는 궁녀들을 2개 중대로 나눠 왕의 총희(寵姬) 두 사람을 각각 중대장으로 삼았다. 나머지 궁녀들에게는 갈래진 창을 들게 하였다. 궁녀들에게 군대의 규율을 익히기 위해 제식훈련을 시켰다. ‘앞으로, 뒤로, 좌로, 우로’ 등 기본 동작을 알려 주고 명령에 따라 움직이도록 했다. 군령을 선포하고 군고(軍鼓)를 쳐서 명령을 내렸지만 궁녀들은 따라하지 않고 크게 웃을 뿐이었다.

 

손자가 군령이 분명하지 않아 명령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은 장군의 책임이라며 다시 훈련의 요령을 반복해서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러고 나서 군고를 쳐서 실제로 호령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궁녀들은 크게 웃을 뿐이었다. 손자는 “군령이 분명하여 명령이 제대로 전달되었는데도 따르지 않는 것은 중대장의 책임이다.” 라고 선을 그었다. 그리고는 칼을 뽑아 두 총희를 베려고 하였다.

 

단상 위에서 이것을 보고 있던 합려가 전령을 보내 “장군의 용병술을 잘 알았으니 그들을 용서해 줄 수 없을까.”라는 뜻을 전했다. 손자는 “신이 이미 명령을 받아 장군이 되었습니다. 장군은 진중에 있는 한 임금의 명령이라 할지라도 들을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손자는 두 총희의 목을 베어버렸다. 차석의 시녀를 다시 중대장으로 삼았다. 그리고 군고를 울리자 궁녀들은 수족처럼 움직였다. 동작이 모두 규칙에 들어맞았다. 어느 누구도 감히 웃거나 떠들지 못했다.

손자는 드디어 전령을 보내 왕에게 보고했다.

“군병이 정돈되었으니 열병을 해 보심이 어떠하올지 여쭙니다. 앞으로 왕의 명령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