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취화선 (영화) 줄거리 결말 스포 평가

개봉일: 2002년 5월 10일 (대한민국)

감독: 임권택

촬영: 정일성

수상: 최우수 감독상, 청룡영화상 감독상, 청룡영화상 최우수 작품상, 청룡영화상 촬영조명상

출연진: 손예진, 최민식, 유호정, 안성기, 윤진서, 김여진, 정태우, 한명구, 기정수, 황춘하, 최 용 성

취화선(醉畵仙)은 2002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의 영화이다. 시대극이자 사극 혹은 드라마로 분류된다. 조선 시대의 화가인 장승업을 주제로 하였다.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1850년대, 청계천 거지 소굴 근처에서 거지패들에게 죽도록 맞고있던 어린 승업(최종성 분)을 김병문(안성기 분)이 구해주고 승업은 맞은 내력을 설명하며 김선비에게 그림을 그려보인다. 세도정치에 편승하지 않고 새로운 세상을 꿈꾸던 김선비. 거칠지만 비범한 승업의 실력을 눈여겨보고… 5년만에 재회한 승업(정태우 분)을 엘리트이자 역관 이응헌(한명구 분)에게 소개한다.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승업에게 진정한 예술가의 자세를 추구할 것을 독려하고 선대의 명화가들처럼 훌륭한 화가가 되라는 뜻에서 오원이라는 호를 지어준 김선비는 승업(최민식 분)의 피드백 역할을 해주는 평생의 조언자였고 그런 승업은 행운아였다. 이응헌의 집에서 머슴살이를 하면서 그림의 안목을 키워가는 중 이응헌의 여동생 소운(손예진 분)에게 한눈에 반해버리지만 가슴 설레는 첫사랑은 소운의 결혼으로 끝난다.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화가로 자리잡기 시작할 무렵 병을 앓던 소운이 죽어가며 자신의 그림을 청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달려가는데.화가로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할 즈음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몰락한 양반집안의 딸인 기생 매향(유호정 분)의 생황 연주에 매료된 승업. 매향은 승업이 그려준 그림에 제발을 써넣으며 아스라한 인연을 맺어나간다.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계속되는 천주교 박해로 두 번의 이별과 재회를 하고. 켜켜히 쌓인 정과 연민, 승업의 세계를 공감하고 유일한 여인이자 깨달음의 길로 인도하는 고매한 사랑. 아무도 그를 곁에 붙잡아둘 수 없었다. 임금의 어명도 그를 막을 수는 없었다. 오로지 술에 취해야 흥이 나고 그 흥에 취해서야 신명나게 붓을 놀리는 신기. 술병을 들고 세상을 조롱하는 듯한 표정의 원숭이를 그리고 자신의 필력을 확인한다.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취화선 줄거리 결말 스포

화명이 높아갈 수록 변환점을 찾아야한다는 강박관념에 괴로워하고 한계를 넘으려는 노력이 계속되는 날, 온몸의 기가 붓을 타고 흐르는 경험을 한다. 외부의 소음에도 불구하고 또렷하게 자신의 붓소리를 듣게 되고.매향과의 마지막 재회, 세상과의 마직막 재회. 매향이 소중히 간직하고 있는 찌그덩한 그릇을 보고 승업은 그 안에서 자신이 그토록 도달하고자 하는 경지를 보게 되고 조선의 운명인 듯, 또한 스러져가는 자신의 운명인 듯 그는 홀연히 세상을 등지고 사라져간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