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 by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결말 스포

개봉일: 2016년 1월 7일 (대한민국)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촬영: 루카 비가지

수상 후보 선정: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더보기

수상: 유럽 영화상 남우주연상, 유럽 영화상 작품상, 더보기

《유스》(영어: YOUTH)는 2015년 공개된 영화이다. 파올로 소렌티노가 감독과 각본을 맡았다. 마이클 케인, 하비 케이틀, 레이철 바이스, 폴 다노, 제인 폰다 등이 출연한다.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

<8과 1/2>에 구애하다

-이용철-

★★★☆

아프니까 노인이다, 회오!

-박평식-

★★★☆

과잉과 경탄 사이

-송경원-

★★★

(“감정이 전부야”라는 극중 대사처럼) 너무나도 유려하고 지독히도 감상적.

-이동진-

4

나만 이해못했나봐…아직도 마사지 하는 춤춘애는 왜나온건지같이 산책하던 여자앤 누군지 등등 이해안되는게꽤 많았던 영화 ㅠ

여자사람(tlst****) 2016.01.08 20:11

공감196 비공감77

10

모든 대사가 명대사고 모든 장면이 명장면인 영화!

a(haha****) 2016.01.07 10:33

공감131 비공감30

9

나는 아직 이 영화에 대해 뭐라할 수 있을 나이가 아닌 것 같다.

PaulNouge(napo****) 2016.01.16 18:15

공감96 비공감9

9

“여기서 나가면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 아세요? YOUTH”영화는 끝났고 상영관 밖으로 나는 나왔다.

지연(hope****) 2016.01.15 15:37

공감81 비공감15

10

스위스, 영국 악센트, 유머, 영상미, 진정성 있는 대사, what else? 🙂

damiensong(jhs1****) 2016.01.07 20:58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살아 있는 전설들이 살아 있는 전설을 연기하는 영화!”

아우라를 뿜어내는 명배우들의 만남!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인터스텔라><다크 나이트> 등 수많은 블록버스터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뽐내던 명배우 마이클 케인. 언제나 주인공의 뒤에서 묵묵히 뒤를 받쳐주던 그가 영화 <유스>에서 오랜만에 주연을 맡아 명불허전의 연기를 보여준다. 은퇴를 선언하고 스위스의 고급 호텔로 휴가를 떠나는 세계적인 지휘자 ‘프레드 밸린저’가 된 마이클 케인은 어느덧 지나버린 세월 앞에 삶의 의욕을 잃어버린 노인의 심경을 섬세하게 담아낸다. 모두가 부러워할 만한 명성을 쌓았지만 빛나던 순간들이 어느덧 바래가는 것을 바라보며 그는 말한다. “어떻게 시간이 흘러갔는지도 몰랐네”

마틴 스콜세지의 <택시 드라이버>, 쿠엔틴 타란티노의 <저수지의 개들><펄프 픽션> 등에서 카리스마를 뽐내던 배우 하비 케이틀은 새로운 작품을 준비하는 노장 감독 ‘믹’ 역을 맡았다. 마이클 케인의 ‘프레드 밸린저’와는 달리, 영화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넘치는 그는 생애 마지막 작품을 준비하지만 여러 사정으로 무산되고, 실의에 빠져 이렇게 말한다. “내가 너무 오래 일했나 봐”

마이클 케인과 하비 케이틀의 역할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레이첼 와이즈와 폴 다노이다. 아름다운 외모와 그에 못지 않은 연기력을 지닌 아카데미 수상 여배우 레이첼 와이즈는 마이클 케인의 딸 ‘레나’ 역을 맡았다. 올해 <더 랍스터>로 관객들에게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레이첼 와이즈는 <유스>의 출연에 대해 “살아 있는 전설들이 살아 있는 전설을 연기하는 영화”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었다고 회상한다. 한편 <러브 앤 머시>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 지명이 예상되는 폴 다노는 새로운 역할을 구상하는 헐리우드 스타 ‘지미’ 역을 맡아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다.

한편 마이클 케인과 하비 케이틀에 이어 <유스>에는 또 한 명의 전설적 배우가 등장한다. 섹시 여배우의 원조 격인 제인 폰다는 실제 본인의 캐릭터를 반영한 듯 아카데미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헐리우드 은막의 스타로 등장하는데, 단 한 씬 만으로도 엄청난 아우라를 뿜어낸다. 이번 역할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제인 폰다는 30년대 생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강렬한 에너지로 관객들을 압도한다.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파올로 소렌티노의 영화라면 무조건 출연하겠다”

새로운 작가 & 새로운 장인의 탄생

한 자리에 모으는 것이 불가능해 보이는 전설적 배우들의 만남을 이뤄낸 것은 바로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었다. 2014년 <그레이트 뷰티>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BAFTA) 외국어영화상을 휩쓴 그는 지금 전세계가 가장 주목하는 젊은 거장이다. 43살의 나이에 완성한 <그레이트 뷰티>로 삶과 죽음, 화려함과 타락, 그리고 잃어버린 가치 등을 시적으로 표현해내며 ‘마스터피스가 탄생했다’는 찬사를 받은 그는 신작 <유스>를 통해 또 한 번 마법 같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국 여왕으로부터 연주를 부탁 받은 지휘자가 연주 목록을 논의하다가 결국 무대에 서는 것을 거절했다는 실제 사건에서 <유스>의 모티브를 얻었다는 파올로 소렌티노는 ‘더 이상 젊지 않은 나이에는 미래를 어떻게 바라보게 될까’를 스스로에게 질문하게 됐다고 한다. 젊지 않다고 해서 과거만을 바라보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한 그는 은퇴를 선언한 세계적 지휘자와 새로운 작품을 준비하는 노장 감독이 맞닥뜨리게 되는 새로운 사건들을 통해 ‘youth’의 또다른 정의를 찾아낸다. 그래서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이 만든 영화 <유스>는 단순히 죽음을 앞둔 노인들의 추억 회상담이 아닌, 여전히 끝나지 않을, 인생의 아름다운 순간들을 포착해내는 미래지향적인 영화이다.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그레이트 뷰티>에서 보여줬던 화려한 미장센 또한 영화 <유스>에서 그대로 만나볼 수 있다. 스위스 로케이션을 4K로 촬영한 화면은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다. 그리고 클래식한 느낌이 그대로 살아 있는 호텔은 당장 그곳으로 떠나고 싶은 마음마저 들게 한다.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은 인물들의 꿈 장면과 엔딩 무대 장면을 제외한 모든 장면을 스위스 로케이션을 통해 완성했는데, 롱 시퀀스를 유연하게 그려내기 위해 처음으로 디지털 촬영을 시도했다고 한다. 완벽주의자다운 성격답게 프로덕션은 물론 배우들의 의상부터 벽에 걸린 그림, 테이블에 놓인 소품 하나까지도 세심하게 신경 쓴 그는 이탈리아의 장인들이 만든 예술 작품들처럼 아름다운 또 한 편의 영화를 탄생시켰다.

영화 유스 리뷰 줄거리 평가 해석

은퇴를 선언한 세계적 지휘자 ‘프레드 밸린저’가 휴가를 위해 스위스의 고급 호텔을 찾는다. 그의 오랜 친구이자 노장 감독인 ‘믹’은 젊은 스탭들과 새 영화의 각본 작업에 매진하지만 의욕을 잃은 ‘프레드’는 산책과 마사지, 건강체크 등으로 무료한 시간을 보낸다. 이때 영국 여왕으로부터 그의 대표곡인 ‘심플 송’을 연주해 달라는 특별 요청이 전해지지만 ‘프레드’는 더 이상 무대에 서지 않겠다고 거절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