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 by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말아톤 (영화) 줄거리 결말 스포 평가

개봉일: 2005년 1월 27일 (대한민국)

감독: 정윤철

배급사: 쇼박스

수상: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더보기

출연진: 조승우, 김미숙, 안내상, 백성현, 이기영, 이성민, 김도영, 우기홍, 맹봉학, 장남열

《말아톤》은 자폐성 장애를 가진 청년이 마라톤을 통해 사회와 소통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2005년에 개봉하였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이 영화는 KBS 《인간극장》에서 다큐멘터리로도 소개된 자폐성 장애 환자 배형진과 그의 어머니 이야기를 바탕으로 각색되었다. 주인공 배형진(극중 윤초원)은 2001년 춘천 마라톤 대회에서 서브쓰리(3시간 이내 완주)를 기록하였다. 배형진과 달리 영화 중 개인코치는 실존하지 않는 인물이다. 배형진은 2002년 철인3종경기(올림픽 코스)에 출전하여 약 15시간의 기록으로 완주하였는데 이 내용은 영화의 끝부분에서 자막으로만 표시된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한편 이 영화의 주연 배우 조승우는 〈말아톤〉 촬영현장 공개 때 취재온 기자 한명에게 몹시 화를 내서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자폐아처럼 한번 포즈를 취해보라”는 주문을 받고 나서였다. 그는 자폐아에 대한 기본적 상식도, 예의도 없는 요구라고 생각했고, 자신의 불쾌함을 숨기지 않았다. 〈말아톤〉 시사회가 끝나고 조승우가 가장 많이 들은 질문은 “자폐아 연기는 어떻게 하셨나요? 힘들지 않았나요?”였는데, 그는 “운동복 입고 뛰느라 겨울에 땀 빼는 게 힘들었어요”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듣는 이로서는 조금 당황스런 대답이다. 조승우는 이렇게 말한 이유에 대해 “배형진군(영화의 실제 모델)이나 다른 자폐아 친구들을 만나면서 자폐아는 ‘자개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꾸밈없는 자신의 방식으로 세상과 만난다는 점에서 그래요. 달리 어떤 패턴이나 정의로 자폐아로 묶는 건 엄청난 오해라는 걸 깨달았죠.”라고 말했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얼룩말에 집착하고 짜장면과 초코파이에 환장하는,자폐증을 가진 청년 윤초원(조승우)은 평소 행동이나 말투가 5살 어린아이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어린 시절부터 꾸준히 해온 달리기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엄마 경숙(김미숙)은 자신의 목표를 아들 초원의 ‘마라톤 서브쓰리 달성’으로 정하고 아들의 훈련에 매달린다. 보스턴 마라톤 우승 경력을 가진 전직 유명 마라토너 정욱(이기영)이 자신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사회봉사 명령을 받고 초원의 학교로 오자 애원하다시피 그에게 아들의 코치 역할을 떠맡긴다. 정욱은 ‘특별 훈련’이라는 명목으로 초원을 데리고 노래방이나 사우나에 가는 등 농땡이를 피웠는데, 사우나에서 초원이 달리기는 언제 하느냐고 계속 조르자 화가 난 정욱은 빈말로 “학교 운동장에 가서 100바퀴 뛰어라”라는 지시를 내렸다.

그런데 사우나에서 한숨 자고 일어난 정욱이 경숙의 초원을 찾는 전화에 급히 달려가보자 초원은 정말로 운동장 100바퀴를 채우고 있었다. 백 바퀴를 모두 뛴 후 정욱의 손을 자신의 가슴에 갖다대며 심장박동을 느끼게 하는 초원의 모습이 명장면. 이에 정욱은 지구력이 남다른 초원의 가능성을 깨닫고 마라톤 서브쓰리로 단련하기 시작한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물론 제대로 훈련 시작한 뒤에도 코치는 제 버릇 개 못 주고 초원이를 데리고 술 먹고 노래방을 가서 초원이가 집에서 물컵으로 “캬아~”를 시전하게 만들어서 농땡이 부린 걸 들키기도 하는데, 말아톤 마라톤 대회 본게임에서는 비내리는 데 환장하는 초원의 증상(…)을 이용해서 코스 중간의 스프링클러 구간을 실제 비가 오는 것으로 속여 활력을 북돋우는 심리전을 걸어주기도 한다.

영화 중반부에서 코치의 농땡이를 안 엄마 경숙과 정욱 사이에 마찰이 생기는데 정욱은 경숙이 초원에게 마라톤을 시키는 것에 집착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자식 사랑과 집착을 혼동하지 말라고 일갈하고 경숙은 이 말에 충격을 받아 그동안 초원에게 억지로 마라톤을 강요해 아들을 혹사시킨게 아닌가 자신을 돌아보게 되며 결국 마라톤을 포기시킬 결심을 하게된다.

그와중에 다가온 경기 당일에 경숙은 그동안 아들 뒷바라지 하다 무리한 것 때문에 결국 쓰러지고 말고 입원까지 하게되고 초원은 이 틈을 노려 엄마 몰래 경기장으로 가 있었다. 이 소식을 듣고 혼비백산한 경숙은 아픈 몸을 이끌고 경기장으로 향하고 출발선에 선 초원을 발견하고 경기장에 난입한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이미 출발신호는 울린 상태이지만 경숙은 이제 이런거 할 필요 없다며 초원을 말리지만, 초원은 달리고 싶다고 계속해서 가려한다. 그러자 초원이 엄마가 언제나 자기한테 하던 말인 “초원이 다리는?” “백만불 짜리 다리” 라는 명대사를 언급하고 초원의 마라톤에 대한 진심을 본 경숙은 결국 아들을 놓아준다.초원의 마라톤에 대한 열정과, 어머니의 품에서 독립하여 초원이 혼자 달려나가는 모습은 이 영화의 명장면. 코치 정욱과 초원의 동생이 오토바이를 타고 중간에 초원에게 접촉하여 중간에 물을 뿌려주는 구간을 비오는 구간이라고 설명하여 초원을 북돋아준다.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영화 말아톤 줄거리 결말 스포

그와중에 초원은 결국 지쳐서 중간에 주저앉아버리지만 알지 못하는 누군가가 초원에게 초코파이를 내밀고 그것에서 힘을 얻은 초원은 초코파이를 먹지않고 자신의 힘으로 일어나서 좌절, 포기, 실망, 절망을 거쳐 정욱의 코치 아래 서브쓰리를 달성하며 마라톤 완주에 성공하고,영화는 막바지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