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태도가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

 

*화산 폭발형 – 소리지르고 화내고

아이가 잘못을 했을 때, 엄마는 즉각 판단되는 대로 행동에 옮긴다. 아이를 향해 바로 소리지르고 잘못을 지적하면서 화를 낸다. 격할 때는 물건을 집어던지기도 하고, 아이를 때리는 체벌로 곧바로 이어지기도 한다. 아이를 비난하고 빈정대고 비판하는 소리를 거침없이 해댄다.

☞아이는 이런 영향을 받아요
자신의 잘못이 발각되었을 때부터 아이는 공포 분위기에 떤다. 엄마가 격하게 화를 내면서 아이를 혼내면 아이는 자신의 잘못에 대한 변명을 할 여지도 없이 기가 죽어버리게 된다.
엄마가 이런 식으로 거칠고 공격적이면 아이는 역시 공격형의 아이가 되거나 반대로 위축된 아이로 성장하기 쉽다.
상대방의 의견을 존중하고 배려하기보다는 남에게 요구하고 강요하고 자기 식으로 따라주기만을 바라는 안하무인의 인격자가 되거나, 반대로 의존적이 되어서 아무런 판단도 없이 다른 사람이 하자는 대로 따라하는 아이가 될 수도 있다.

*침묵형 -‘엄마는 괜찮아’

아이가 잘못을 했을 때 바로 소리지르고 때리는 반응을 보이는 엄마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매우 수동적으로 반응하는 엄마도 있다.
아이 잘못으로 인해 무척 화가 났음에도 불구하고 엄마는 화가 나지 않은 듯 행동한다. 대신 ‘엄마는 괜찮아!’라고 말한 뒤 침묵으로 일관하는 싸늘한 태도를 보인다.
이런 엄마는 평소에 자신의 감정을 겉으로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유형이기도 하다. 기쁨이나 슬픔 등의 감정표현을 안으로 삭일 뿐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다.
대신 이런 엄마는 안으로 삭인 분노로 인해 두통이나 위장질환, 가슴 두근거림 등의 신체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아이는 이런 영향을 받아요
엄마는 혼자 속으로 삭일 뿐 아이 잘잘못을 말로 설명해주지 않는다. 따라서 아이는 엄마가 화가 났다는 것은 알기 때문에 눈치만 보고 알아서 살살 긴다.
이런 아이는 엄마처럼 자기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법을 모른다. 자기 감정에 대해 둔해지고, 잘잘못을 판단하는 기준을 세우기 어렵다. 따라서 사회적으로 무능하고 우유부단하고 수동적인 아이로 평가받기 쉽다.

*무표정형-아무런 표정도, 대꾸도 없다

아이가 잘못을 했을 때 엄마는 이렇다 저렇다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용서하는 듯 보이기도 하고, 속으로 화가 난 듯이 보이기도 한다. ‘그래, 됐어, 넘어가자!’라고 말하는 엄마의 태도는 아이와 더 이상 상대할 가치가 없다는 듯이 보이기도 하고, 그 정도 잘못쯤은 그대로 넘어갈 수 있다는 듯이 대담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엄마 마음속에는 아이로 인한 분노감이 가득 쌓여 있다. 그것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라서 주저하는 것이다. 화를 내야 할지 타일러야 할지 자신의 행동 방침을 세우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 식의 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간혹 이런 엄마는 분노감을 안으로 쌓아두었다가 아이가 비슷한 유형의 잘못을 했을 때 필요 이상으로 불같이 화를 내기도 한다.

☞아이는 이런 영향을 받아요
아이는 자신이 잘못했을 때 엄마가 지적도 하지 않고 화도 내지 않았으므로 무엇을 얼마큼 잘못했는지, 어떻게 고쳐야 하는지 방법을 모른다. 따라서 잘잘못의 판단 기준을 세울 수가 없다.
엄마가 참다가 한꺼번에 분노를 폭발하는 경우, 아이는 억울한 감정을 갖게 된다. 자신이 잘못했다고 생각하기 앞서서 그런 엄마의 태도에 대해서 분노감을 먼저 느끼고 엄마가 정당하지 못하다고 느낀다.

*히스테리형– 엄마가 울어버리고 흥분하고

아이의 잘못을 본 순간, 엄마는 격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아이를 끌어안고 울어버리는 경우가 있다. 이런 엄마는 스스로 상황 컨트롤을 하지 못하는, 성격적으로 취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이 문제뿐만 아니라 평소의 대인관계에서도 잘잘못을 따지는 데 미숙하고 어린애 같은 태도를 보인다.
아이의 잘못만 냉정하게 따지는 것이 아니라 ‘내가 무슨 잘못을 해서 너 같은 자식을 두었는지 모르겠다’ ‘엄마한테 불만이 있으면 말로 해라’ 등등의 표현을 하고는 스스로 서글퍼져서 울고 흥분한다.

☞아이는 이런 영향을 받아요
아이는 엄마의 그런 태도를 보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기에 앞서 엄마를 걱정스럽게 생각한다.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잘 알지 못한 상태에서 죄책감부터 갖게 되며, 지나치게 위축된 행동을 보이기 쉽다. 자신의 입장 설명을 하는 습관이 안 되었기 때문에, 이런 아이는 잘잘못을 따지고 판단하는 데 엄마처럼 역시 미숙해진다.

*부모 잦대형– 부모와 비교해서 혼낸다

아이를 부모와 비교해서 혼내는 엄마가 있다.
아이가 공부를 못하면 ‘엄마 아빠는 우등생이었는데, 너는 왜 그 모양이니?’ ‘우리 집안에는 너 같은 아이 없는데, 혹시 돌연변이 아니니?’…등의 부모와 비교를 해서 아이의 기를 죽이면서 혼낸다.

☞아이는 이런 영향을 받아요
아이는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는 대신에 ‘부모보다 못났다, 나는 못난이다’라는 열등감을 갖게 된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아이는 자기 자아상에 대해서 왜곡되고 부정적으로 생각하기 쉽다. 따라서 자기 정체성이 형성되지 못한 이유로, 성장 과정 내내 자신에 대한 열등감에서 헤어나기 어렵다. 매사에 수동적이고 비관적인 태도를 보인다.

 
특히 초등학교 시기에 생기는 열등감은 평생 지속되기 때문에, 이 시기에 아이를 이런 식으로 다루는 것은 학습 능력 저하, 탈선, 사회에서의 낙오자 등 사회부적응이라는 심각한 문제를 야기시킬 수도 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