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친구들 불교 문양에 나치 문양인줄 알고 깜놀

  • by

21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위스 친구들 3인방이 불교 문양을 보고서는 혹시 나치 문양이 아니냐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스위스 친구들은 택시를 타고 이동을 하던 중 불교 문양을 나치 문양으로 착각을 하고서는 크게 놀랐는데요.

이에 알렉스는 “아니다”라면서 “저건 ‘만’자라고 불교를 상징하는 거다”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알렉스는 “나도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놀랐다”라면서 “유럽에서는 나치 마크를 보여주는건 불법니다. 나도 처음 왔을 때 ‘이거 뭐지?’하고 놀랐다. 불교 마크인 줄 몰랐다. 그래서 설명해줘야 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어서와 한국처음이지 스페인 어서와 스위스 스위스 알렉스 어서와 다음편 한국처음이지 스페인 비정상회담 스위스 알렉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감자탕 스위스 친구 알렉스 한국은 처음이지 김정은 스위스 학교 스위스 김정은 친구 스페인 스위스 어서와 스페인 다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정식)

알렉스 친구들은 알렉스의 설명을 이해하며 “그가 거기서 따간건가?”, “히틀러가 불교 문양에서 영감을 얻었군”이라며 나름대로의 추론을 하는 모습을 보여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줬습니다.

알렉스는 “난 한국에서 오래 살아서 저 문양이 나치 상징으로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