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팡, 부동산 계약금 1억 먹튀 논란 진실은?

257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양팡의 신문서 위조와 계약금 1억 먹튀 의혹 논란이 제기되었습니다. 이에 양팡은 전면 반박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28일 양팡은 유튜브를 통해 “저희는 공인중개사분 말씀만 듣고 가계약을 진행한 것일 뿐, 사기는 절대 아님을 말씀드리고 더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 전에 증빙 자료의 일부를 공개한다”고 해당 공인 중개사와의 통화 녹취를 공개했습니다.

이어서 그 해당 중개사는 “그 매물이 빠질 것 같다며 먼저 가계약부터 하지며 저희 어머니를 설득했다”며 “가계약금 500만원을 넣지 않으면 무효한 계약이라고 수차례 이야기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7일 유튜버 구제역은 ‘구독자 257만 효녀 유튜버 양파의 부동산 계약금 1억 먹튀, 사문서 위조에 관한 재밌는 사실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면서 네티즌들에게 알려졌습니다.

이 영상에서 “양팡이 부산 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 펜트하우스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먹튀를 했다”라고 구제역은 주장했습니다.

2019년 5월 양팡이 머리를 하러 가고 부모님이 계약서를 작성했으나 “OTP를 가지고 오지 않았다. 집에서 계약금 1억 100만원을 넣어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양팡과 부모님은 그 길로 잠적했다는 것입니다.

구제역은 “양팡이 부모와 함께 동구에 시세 10억 8000만원짜리 펜트하우스를 구매하기로 했고, 집주인은 유명인인 양팡을 믿고 시세보다 싸게 10억 1000만원에 계약했다”라며 “계약금을 지불해야 하지만 양팡 측은 ‘사정상 추후 입금하겠다’며 미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양팡은 계약금 입금을 하지 않고 다른 집을 계약했다”면서 “양팡을 믿고 다른 사람과 계약을 하지 않은 펜트하우스 주인은 양팡에게 입금을 요구했지만, 양팡 측은 거절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대해 양팡은 “해당 공인 중개사와 또 다른 매물을 둘러보기도 했던 바 해당 계약은 취소된 줄로 알았다”며 “고소인에게 내용 증명이 오기 전까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