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치원 99명 식중독

안산시 유치원에서 발생한 식중독 증상 어린이가 99명까지 늘었고 일부 어린이들은 햄버거병 증상까지 나타나면서 네티즌들에게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요혈성요독증후군이라고 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이는 어린이들이 늘어나면서 보건당국은 긴장을 하고 있습니다.

 

 

 

 

25일 안산시 상록구보건소 측은 “전체 원생이 184명인 A유치원 어린이 중에서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어린이가 지난 22일까지 99명으로 늘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현재 21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어린이들은 입원 중인 병원에서 햄버거병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치료를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라고 햄버거병 증상이 발견되었음을 알렸습니다.

 

 

본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지난 16일부터 4명의 유치원생이 복통을 호소하기 시작해서 지난 17일에는 10명의 유치원생이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인 후 계속해서 증가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30여명의 어린이들의 가검물에서 병원성 대장균 일종인 장출혈성 대장균이 검출이 되었습니다.

 

 

 

 

햄버거병 즉 요형성요독증후군은 장 출혈성 대장균으로 인해서 생기는 합병증 중에 하나인데요. 이로인해 현재 해당 유치원은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보건당국은 유치원생들이 단체 급식을 통해서 장 출혈성 대장균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