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송소희 “나는 ‘스타킹’의 수혜자다”

  • by

5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고맙게 잘자라준 국악소녀 아니 국악처녀 송소희와 김구라 아들 MC그리가 전학생으로 출연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송소희는 “나는 호동이를 ‘스타킹’에서 만났다”라면서 “여러번 만났다”라고 강호동과의 인연을 이야기 했는데요.

송소희는 “오늘 나와서 하고 싶은 말이 있었는데 나는 ‘스타킹 수혜자’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듣고 있던 김희철은 “너는 패널이 아니라 출연자지 않았냐”라면서 “패널들한테는 완전 못하게 했다”라고 송소희의 ‘스타킹 수혜자’론에 정변 박박을 했습니다. 

이에 이수근 역시 “이번주까지 피해 사례만 받기로 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습니다.

송소희는 “방송이 다 끝나고 인사를 하러 갔는데 그때 호동이가 아팠다”라며 “아픈 와중에도 ‘너무 잘했다. 수고했다’라고 해주셨다”라며 스타킹 출연 당시 강호동의 호의에 대해서 설명을 했습니다.

이런 송소희의 모습에 김희철은 아랑곳하지 않고 “넌 일반인이었다”라며 “연예인들은 당해도 SNS에 못 올리는데 넌 ‘호동 아저씨 못됐어요’ 라고 할까봐서… ‘아는 형님’에서도 우리 괴롭히는데 나가면 잘 한다”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한끼줍쇼’에서도 시민들 만나면 난리난다. 자기 간이라도 다 내줄것 같다”라고 김희철의 말에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이런 김희철 이수근 서장훈의 공격에 강호동에 “피해사례 보면서 납득이 안 됐겠다”라고 말을 하자, 송소희는 “납득이 안된건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