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11월부터 촬영

  • by

4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스페셜’에서는 촬영 현장과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가 되었습니다.

 

 

 

이날 마지막 촬영에 조정석은 “막상 끝날 때가 되니 실감이 나지 않는다”, 유연석은 “아직 정원이를 떠나보낼 수 없다”, 전미도는 “송화라는 캐릭터가 너무 좋아서 영광이었다”, 김대명은 “제 인생에 손가락에 꼽을 만큼 행복한 순간이었다”, 정경호는 “저 혼자만이 아닌 다섯이 함께할 수 있다는 사실이 행복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99즈의 첫 만남이 공개가 되었고, 대본 연습 현장에 전미도가 제일 먼저 도착을 했습니다. 그는 신원호 PD에게 자신을 추천해준 조정석과 유연석에게 “무척 감사하다. 밥이라도 사야되나 싶다”라고 어색하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후 유연석 김대명 정경호 조정석 순으로 현장에 도착을 했고 서로 어색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먹깨비 남매로 가장 케미가 좋았던 정경호 전미도인데요. 전미도는 99즈 멤버들 중에서 가장 호흡이 잘 맞았던 사람을 정경호로 꼽았습니다.

 

김대명은 가장 탐났던 캐릭터로 조정석이 연기한 이익준을 꼽았으나 결국에서는 자신이 소화하지 못할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유연석은 자신의 드럼 실력을 100점 만점에 80점 후반대를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기 드럼 실력을 만족해했습니다.

 

조정석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아로하’가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한것에 대해 전혀 예상치 못했고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가문의 영광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정경호는 서울토박인데 사투리는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스콜피언’가 가장 어려웠다라고 대답했습니다.

 

 

99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수익은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시즌2는 더 강력할 것이니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원호 PD는 마지막 장면을 촬영한 후 “고마웠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11월에 만나자”라고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촬영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