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일부 학생들 트랜스젠더 입학 반발

  • by

숙명여대 일부 학생들 사이에서 트랜스젠더 합격자가 입학하는 것에 대해 반발하는 여론이 퍼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법원에서 성별 정정을 허가받은 22세 A의 숙명여대 법과대학 합격 사실이 알려지자 이 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입학처에 항의전화를 하고 총동문회에 항의 이메일을 보내는 등의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학내 게시판에는 ‘성전환 남성의 입학을 반대한다’라는 글이 연이어 올라오며 추천을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지난해까지 남성이었던 A가 여성을 위한 교육시설인 숙명여대에 입학하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인데요.

숙명여대생 B는 “숙대 재학생이 아니었으면 ‘세상이 많이 바뀌었구나’하고 말았을 텐데 숙대생으로서는 좀 당황스럽다”라며 “합격은 축하할 일이지만 굳이 여대에 지원한 것은 ‘트랜스 성의 여대 입학’이라는 상징성을 획득하려는 목적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라고 했습니다.

숙명여대생 C는 “여대는 출생부터 교육, 사회 진출까지 남성보다 기회가 적었던 여성을 위해 탄생한 공간”이라며 “여성으로 태어나 사회적 차별과 억압을 받아온 사람이 여대에 입학하는 것인데, 지난해까지 남자로 살아온 사람이 꼭 여대에 입학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했습니다.

숙명여대 측은 “학생들의 우려는 인지하고 있지만, A가 성별정정을 했기 때문에 입학에는 절차상 문제가 없다”라면서 “다만 아직 등록을 하지 않아 입학이 확정된 상태가 아니고, 유사한 전례도 없어 공식 입장을 논의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숙명여대 총학생회 측은 항의 이메일에 대해서 “총학생회는 신입생의 입학 제적 등에 관여할 수 있는 권한이 일절 없다”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TAG

숙명여대 성전환, 트렌스젠더 여대, 숙명여자대학교, 숙명여대 합격, 트랜스젠더 주민번호, 박한희, 숙대 트랜스젠더, 트랜스젠더 변호사, 박한희 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