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100회 특집 최현석 셰프 출연

  • by

 

 

 

지난 5일 방송된 ‘수미네 반찬’은 100회 특집으로 그려졌으며 이날 특집 방송에서는 수미네 반찬 1기 제자들이었던  여경래 셰프, 미카엘 셰프 그리고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하는 최현석 셰프가 모두 등장했습니다.

 

김수미가 “잘 지냈냐”라며 반갑게 맞이하는 가운데 최현석 셰프는 “일단  절부터 받으시죠”라며 넙적 큰 절을 해서 예능감과 김수미와의 관계는 여전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최현석 셰프는 “요즘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시락 봉사같은 걸 하고 있다”라면서 “여경래, 미카엘 셰프랑 같이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습니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지난 1월 휴대전화 해킹 피해와 사문서 위조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당시 그는 “2018년 8월경 휴대전화 해킹이 있었따.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라며 “당시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 통보 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또 최현석 셰프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라며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라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