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반성문 주작 논란 해명

  • by

지난 2일 주작 유튜버 송대익이 머리를 삭발한 모습으로 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에 대한 반성의 뜻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또 브이로그를 통해서 자필 반성문을 쓰는 모습도 보였는데요.

 

 

 

 

하지만 네티즌들은 송대익 반송에서 공개한 자필 반성문 글자가 아랍어처럼 보이는데 그냥 낙서한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송대익 반성문 주작 논란까지 불러왔습니다.

 

이에 송대익은 “이 반성문은 제 잘못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관계자분들에게 실제로 보낸 편지다”라면서 “비친 영상이 아랍어처럼 보이는 것은, 영상을 확대 시 픽셀이 깨지기에 그렇게 표시되는 것 같다”라고 해명했습니다.

 

 

 

반성문 원본 사진을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낙서가 아님을 인증했습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가라앉을 것처럼 보였지만 오히려 다른 논란으로 번지고 있는데요. 반성문을 관계자들에게 보냈으면 그걸로 끝냈어야지 왜 영상으로 제작해서 올리는 것이냐라며 조용하게 반성하고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과의 법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엄청난 주작을 하고도 한달여 만에 복귀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