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지인 비판한 설리 오빠 갑자기 사과

‘다큐플렉스’ 설리편 방송 후 여러 후폭풍으로 설리의 가족, 친구 그리고 최자까지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지난 12일 설리 친구라고 밝힌 A는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들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 진리가 벌어오는 돈을 단순 생활비 이외 곳에 사용하며 편하게 지냈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었던 것 아니나? 등 설리 어머니 김수정씨와 설리 오빠 B를 저격했습니다.

 

A의 공개 저격에 B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 진짜 친구라며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어디서부터 어긋나있는지 모르는 너네한테는 말해도 소용이 없겠다라고 말 함부로 하지 말라며 A를 비판했습니다.

 

 

 

 

그런데 14일 새벽에 설리오빠 B가 갑자기 SNS에 사과문을 올렸는데요.

 

그는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 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 확산이 조장된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하다”라고 사과를 했습니다.

 

 

 

 

이어서 “저희 가족은 동생과 연락을 끊은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라면서 “오해들로 친구들에게 누명 아닌 누명을 씌우게끔 언행한 점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보였습니다.

 

또 B는 “동생을, 팬분들 대중에게 받은 관심을 악용하여 음란, 불순한 행동을 한 점 저의 불찰이고 짧은 생각으로 잘못된 행동들을 지속해왔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다”라고 ‘음란’ ‘불순’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배경에 대해서 네티즌들의 여러 추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