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 죽굴도 화재

  • by

10일 방송된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제작진이 전라남도 완도군 죽굴도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를 전했습니다.

이날 방송 말미에 나영석 pd는 차승원과 유해진에게 “저희가 촬영을 준비할 때 섬에 쓰레기가 많아서 외부 업체를 불러 청소하다 그분들이 산에 불을 낸 적이 있었다”라며 죽굴도 산불에 대해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서 “굉장히 큰 사건이었다.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 같아서 최선을 다해 주민부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다시 한번 우리가 살려 놓으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삼시세끼 자막에 “지난 4월 2일 오전 11시경 죽굴도에서 불이 났다”라면서 “촬영 준비를 위해 계약한 폐기물 처리 업체가 섬 내부에서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려다 발생한 안타까운 일이었다”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제작진은 안타까운 산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주민분들, 산림청, 완도군청, 완도군 산림조합과 오랜 논의 끝에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을 절차에 따라 함께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마지막까지 책임을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