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느라 30대를 다 보냈다는 장동민

  • by

‘당나귀 귀’ 20일 방송에서는 장동민이 과거 빚을 갚던 시절을 회상하며 송훈 셰프에 대한 걱정을 털어놓는데요.

 

송훈 셰프는 제주도 2호점을 추진 중이고 이를 본 출연진들은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장동민은 다른 누구보다도 걱정을 하며 반대 의사를 보이는데요.

 

 

 

이런 주위 사람들의 걱정에도 불고하고 송훈 셰프는 자신감을 드러내며 2호점에 대한 의지를 불태웁니다.

 

장동민은 송훈을 자신의 pc방으로 불렀고, 그에게 2호점이 절대 성공할 수 없는 이유를 다섯 가지를 들이밀며 조목조목 설명을 하는데요.

 

 

 

 

장동민은 절친 송훈에게 남들보다 더 말리면서 이런 설명을 하는 이유는 과거 자신이 말아먹었던 사업들이 떠올라 송훈이 더더욱 걱정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과거 장동민은 주위사람들의 적극적인 걱정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시작했다가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인해서 수십억 빚을 떠안아야 했었습니다.

 

 

 

 

자신의 이런 아프고 쓰린 과거를 털어놓은 장동민은 “30대 청춘을 빚 갚는데 다 썼다”라며 송훈이 자신의 조언을 들어 주기를 바라는 진심어린 모습을 보입니다.

 

하지만 송훈도 자신만의 생각과 사업방향성이 있었고, 장동민은 송훈의 한마디에 “지금부터 지원군이 될 게”라고 마음을 바꾸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