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웅, 후배 여배우 성추행 의혹 반박

배우 배진웅이 후배 여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언론들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배진웅 법률 대리인이 반박하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12일 스포츠경향(archive.vn/a2fHz)은 배진웅이 지난해 12월 23일 후배 여배우 A를 경기도 모 지역에 위치한 별장으로 불러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고 꾀어서 자동차 없이 갈 수 없는 장소로까지 태우고 가는 치밀함까지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리고는  별장에서 배진웅은 A를 껴안거나 자신의 바지를 벗고 성적인 농담을 이어갔다고 했습니다.

 

현장을 빠져나온 후 A와 지인은 배진웅을 성범죄로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이날 배진웅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는 “A가 배우 배진웅을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것 자체는 사실이나, A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다. 그리하여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을 대리하여 A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한 바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또 “매체들은 배우 배진웅 측에게 최소한의 사실확인도 하지 않은 채, A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허위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보도하였다”라고 했습니다.

 

 

 

 

이어서 “이러한 형태는 언론으로서 최소한의 상식과 양심마저 저버린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배우 배진웅에 대한 근거없는 허위사실의 유포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