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박상하 학폭 논란 (+집단폭행)

배구쪽 학폭으로 인해 초토화가 되고 있는데요 .또 다시 배구계 학폭 논란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프로배구계 홈페이지에서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졌는데요. 이번 지목된 학폭 가해자는

남자배구 삼성화재 블루망스에서 뛰고 있는 박상하 선수입니다.

 

박상하 학폭 논란 피해자는 누구?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상하 삼성화재 선수 이야기 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되었습니다.

작성자는 박상하 선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입학식 다음날 부터 지옥이 시작됐다.

그냥 (내가) 시골에서 왔단 이유로 박상하 주동하에 무리에서 왕따와 폭행을 당했다”라며 주장했습니다.

작성자는 “나중에는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 패거리까지 와서 괴롭혔다. 참다 못해

나는 ‘왜 괴롭히냐, 그만하면 안될까’라고 말했지만 폭행 수위는 더 심해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 1999년 6월에 학교수업이 끝난 후 집에 가는 길에 5명 이 저를 한 아파트로

납치하듯 데려가 교복을 벗기고 돌아오면서 집단폭행을 했다”며 ” 정신없이 맞는데

운동 끝나고 박상하도 와서 가세해 사정없이 때려서 기절을 했다”라고 언급했고

이어 “오후 4시부터 오전 6시까지 수차례 얻어 맞았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작성자는 코뼈골절 앞니2개가 나가고 갈비뼈가 금가서 한달 동안 병원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퇴원후 학교에 갔을때 가해자들은 교내 봉사활동으로 끝났다고하네요.

그러면서 작성자는 “교대로 자다가 일어나서 떄렸던 게 너무 무서웠다.아직도 그 트라우마 때문에 

괴롭다”고 말했습니다.

 

 

삼성화재 불루망스 측 주장

현재 박상하는 삼성화재 블루망스 소속으로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블로킹 4위에 오르는등 리그 정상급 기량을 보이는 선수입니다.

박상하 선수의 연봉은 3억6000만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박상하 학폭과 삼성화재 측은 “감독이 해당 선수와 면담 진행 중이며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다른 구단들처럼 상성화재 측은 해당 폭로가 사실이라면

피해자와 협의 후 납득할 만한 행동을 취할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배구계의 잇따른 학폭 문제로 선수들의 과거의 만행과 행실에 구단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것 같은데요. 끝나나 싶으면 연이어서 터지는게

보통 문제가 아닌것같습니다.

 

한편 누리꾼들은 선수생활을 못하게 해달라는 말이 많은데요.

체육계는 학교폭력 가해자였던 선수들에게 선수자격 박탈과 같은 중징계는

과한 처벌이라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체육회 입장은 형사 처벌을 받는 범죄자에게 사회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있듯이 학교폭력 가해자도 적절한 징벌과

재범방지 교육 및 사회봉사 등을 통해 반성의 시간을 갖도록 교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습니다.

 

앞으로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대책심의위(학폭위) 조치사항 정도에 따라

선수활동을 제한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가해 학생선수는 1~6개월 훈련과 대회 참가 등 학교 운동부 활동이

제한되며 전학 및 퇴학 조치를 받게 된 학생은 체육특기자 자격을 잃게 되는

제한을 걸었습니다.

 

박상하 프로필

생년월일: 1986년 4월 4일(나이 36세)

가족: 아내 박지원

출신지: 충청북도 제천시

학력: 제충중 ,의림공고, 경희대

포지션: 라이트/센터

신체: 키197cm 몸무게 88kg

프로입단: 2008-09 V리그 1라운드 5순위(우리캐피탈)

소속팀:

서울 우리캐피탈 드림삭스 – 우리카드 위비 (2008 ~ 2017)

신협상무 배구단 (2013 ~ 2015) [군복무]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2017~)

군복무 상무 (2013~2015)

박상하는 과거 흥국생명 세터 이다영과 공개연애하다가 현재는 결별했고

2015년 미스코리아 인천 진 출신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원과 결혼했습니다.

이다영도 그렇고 박상하도 그렇고 끼리끼리 만났었네요.

 

  • 카카오스토리
  • 트위터
  • 페이스북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