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음주운전, 숙취가 안 풀렸다?

박시연이 음주운전 교통사고 논란에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박시연이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차를 몰다가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유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짐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박시연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사과를 했습니다.

 

박시연은 “제가 직접 사과하는 게 맞기에 저의 개인 공간에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라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습니다.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합니다”며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사과를 했습니다.

 

 

 

 

참고로 19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시연이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한 삼거리에서 외제차를 몰다가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가해자인 박시연과 피해자 모두 다행히 별다른 부상은 없었으며, 박시연은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97%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박시연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서 조사를 한 후 귀가시켰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박시연은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