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개인 활동의 부담감 토로한 EXID 혜린

미쓰백 12일 방송에서는 EXID 혜린이 스페셜 멤버로 두 번째 경연을 함께 했습니다.

 

지난 방송에서 스페셜 멤버가 EXID의 멤버 중 한 명인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안겼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 그 주인공이 혜린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날 솔로 활동을 시작한 EXID 멤버들에게 혜린은 “혼자 활동하니깐 제일 힘든 게 뭐야?”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이에 하니는 “난 웃을 일이 그렇게 많지 않아”라며 “웃긴 하지만 박장대소는…”이라고 개인 활동에 대한 공허함을 토로했습니다.

 

혜린은 “온전히 혼자 짊어져야 하는 게 커지잖아”라면서 “가끔 요즘에는 멘탈이 많이 나갈 때가 많아”라고 고백 했습니다. 이어서 “옆에서 나눌 사람이 없으니깐, 처음 혼자 하려니깐 많이 떨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듣던 LE는 “소주를 한 번 먹어봐”라고 농담을 던졌고, 이에 솔지는 “어. 올라 가기 전에”라며 “아무도 모르면 되지”라고 맞장구쳐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솔로 활동에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혜린에게 하니는 “잘할 필요 없어. 즐겁게 해”라며 “야. 잘할 필요 없어”라고 위로를 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