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출연자 과거 음원순위조작 의혹 논란

  • by

온라인에서는 지난 20일 방송으로 시청률 30%를 돌파한 TV조선 ‘미스터트롯’의 한 출연자의 음원순위조작 의혹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SBSfunE는 지난 20일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고 있는 가수 A의 소속사 임원 B의 녹취록에 담긴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SBSfunE가 보도한 이 녹취록에는 B가 “A와 함께 2018년 수천만원을 내고 음원 순위 조작 업체에 의뢰해 사재기를 시도했다”고 했습니다.

A와 소속사는 2018년 10월 경 앨범을 발매한 뒤 불법 음원사재기 업체에 8천만원을 건냈으며, 이 업체는 사재기를 통해서 음원순위를 상위로 올리는 작업을 했습니다.

B는 녹취록에서 “A가 노래한 ‘미스터트롯’ 영상의 댓글 작업과 조회수 작업을 해서 순위를 올려놨다”라면서 “A도 확인하고 좋다고 했다”라고 했습니다.

현재 B의 주장 외에는 논란이 되고 있는 불법 음원사재기가 실제로 있었는지와 실행이 되었는지에 대해서, 그리고 이러한 작업에 A가 실재로 가담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것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