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동거중인 34살 여성과 혼인신고 원하는 21세 남성

  • by

15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13살 연상녀와 군입대전에 혼인신고를 원하는 21세 남성 의뢰인의 고민이 공개가 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1세 남성 의뢰인은 “여자친구가 많이 연상이다”라며 “34살이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서 “혼인신고를 군대 가기 전에 하고 갈지, 아니면 제대하고 할지가 고민이다”라고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아 서장훈과 이수근을 당황케 했습니다.

 

서장훈은 “얼마나 사귀었냐?”라는 질문을 했고 “거의 8개월 정도”라고 대답을 한 의뢰인의 말에… 잠시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의뢰인이 카페 알바생이었을 때 손님으로 왔던 연상녀와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문제는 의뢰인이 이제 막 1학년을 마치고 군입대를 위해서 휴학을 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이 둘은 현재 동거 중인데 여자친구 집에서는 반대를 안 하는데 의뢰인 부모님은 혼인신고에 대해서 반대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런 현상황에 이수근은 “어른들의 조언이 필요한데 부모님이 반대하니 우리도 100% 축하를 해줄 수 없다”라며 “나도 부모님 입장에서 생각하면 대학도 졸업하고 할 일이 많은데 그 중에 결혼이 가장 앞당겨진다면 놀랄 수 있다. 순서란 게 있지 않냐”라고 말했습니다.

 

이전까지 모쏠이었던 의뢰인은 이수근의 반응에 “진짜 이 여자를 좋아하고 사랑해서 혼인신고 이야기까지 나온 것이다. 혼인신고를 한다고 해도 후회할 마음이 없다. 연애 많이 해보라는 말씀도 주변에서 하시는데, 왜 굳이 시간 낭비를 하며 경험을 해야하나”라고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서장훈은 “왜 혼인신고를 서두르냐? 군대 다녀와서 해도 되지 않나?”라고 답답해 했습니다. 의뢰인은 “여자친구의 불안한 마음 때문이다. 혼인신고가 우리 둘만의 약속인 것이다”라고 대답했습니다.

 

더군다나 경제적인 문제에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의로인은 “부모님이 금전적으로 안 도와주시겠다고 말씀하셨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서장훈은 “가장으로서 준비가 안 됐는데 서두를 필요가 있나. 군대 다녀와서 대학 졸업하려면 5~6년 걸린다. 집에서 지원을 안 해주면 여자친구도 지칠 수 있다.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의로인은 “부모님은 군대 다녀와서 마음이 그대로면 허락을 하겠다고 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이수근은 “여친도 부모님에게 인정을 받는 좋으 며느리가 될 수 있게 축복 받는 혼인신고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조언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