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세포치료제 에이비엘바이오 에이비엘바이오주가 분석 및 전망

 

 

면역세포치료제 종목중에 하나인 에이비엘바이오주가에 대해서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1. 주요이슈사항

1) 전임상 단계인 후보물질이 내년 임상 1상에 진입하면서 기업 가치도 향상될 것으로 보임.

2) PD-L1X4-1BB 타켓 이중항체 ABL-503은 연말 미국 FDA에 임상 1상을 신청 예정

3) 위암과 췌장암에 발현되는 항원인 Claudin 18.2와 4-1BB를 결합한 이중항체 ABL-111도 이달 중 FDA에 임상시험 계획  제출 전 회의를 신청한 후, 내년 1분기 임상 1상 IND를 제출할 계획임

4) ABL-503의 기술수출 가능성도 있음

5) 혈뇌장벽 투과플랫폼 ABL-301에 대한 기술 수출 가능성도 있음.

 

 

2. 에이비엘바이오 기업 현황

1) 2016년 2월 설립되었으며, 이중항체 기술을 기반으로 항체치료제를 연구 및 개발, 상업화를 기본 사업 모델로 하는 바오 의약품 개발 전문 기업입니다. 

2) 항암제, 이중항체 치료제, 퇴행성뇌질환 치료제 기술 등을 중심응로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3) 주력하고 있는 항암제 시장 및 퇴행성 뇌질환치료제 시장은 성장성이 높고 수요가 높은 시장으로, 해당 파이으라인의 기술이전을 통한 외형확대, 성장을 꾀하고 있습니다. 

 

 

 

3. 에이비엘바이오 주가 현황 – 20.12.02 장마감 기준 

1) 전일 종가 27,200원 대비 +50원(+0.18%) 상승한 27,250원으로 장 마감했습니다. 

2) 면역세포치료제이면서도 관심을 못받는 종목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3) 거래량은 663,037주가 거래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 평균적인 거래량을 보인것으로 분석됩니다. 

4) 거래량대비 가격의 상승폭이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되며, 매수 세력과 매도 세력간의 가격 다툼이 심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거래량대비 가격을 심하게 누른것으로 생각됩니다. 

 

 

 

 

3. 에이비엘바이오 주가 투자기관별 매동 현황 – 20.12.02 장마감 기준 

1) 개인은 8,456주 보유수량을 매수시켰습니다. 

2) 외국인은 17,074주 만큼 매수를 해서 보유주식수량을 증가 시켰습니다. 

3) 기관 합계는 21,746주 만큼 보유주식수량을 감소시켰습니다. 

4) 결국 개인의 매수세 + 외국인의 매수세 대비 기관합계의 매도세의 기싸움으로 가격은 50원 상승한 것으로 마감된것으로 판단됩니다. 

5) 거래원별로 보면 키움증권이 매도 > 매수 1위 증권사입니다. 매도 수량이 1만주 정도 더 많은 상황입니다. 

6) 매수 2위는 NH투자로 108,687주 만큼 매수를 했습니다. 반대로 매도 2위는 미래대우로 106,861주 만큼 매도를 했습니다. 

7) 매수 3위는 미래대우로 105,485주만큼 매수를 했습니다. 반대로 매도 3위는KB증권으로 102,789주만큼 매도를 했습니다. 

8) 매수 4위는 한국투자로 68,729주만큼 매수를 했습니다. 반대로는 NH투자가 48,447주만큼 매도를 했습니다. 

9) 매수 5위는 삼성증권으로 49,814주만큼 매수를 했습니다. 반대로 한국투자가 47,914주만큼 매도를 했습니다. 

10) 전반적으로 체결강도는 66~67%대이며, 강한편은 아닌 종목이였습니다. 

 

4. 에이비엘바이오 주가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며

1) 20.12.02(수) 장마감기준으로 매동현황을 놓고 보면 제대로 빛을 못보고 있는 상황으로 분석됩니다. 

2) 제약 바이오종목의 경우 화이자의 코로나19백신을 영국정부가 최초 승인한 것 처럼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우선은 좋은 재료속에서도 가시적인 매출액 증가/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 개선등의 실적을 보여줄 수 없기때문에 상승하기 어려운것이 일반적인 상황입니다. 

3) 테마주에 편승에해서 상승할 수 있겠으나, 상승폭이 높으면 조정의 깊이도 깊어지는 만큼 주의를 요할 수 있습니다. 

4) 좋은 종목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해당업체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당기순익에 대한 분석을 통한 적절한 매수 및 매도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