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 by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국내 1위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멜론’이 ‘실시간 차트’를 사실상 폐지한다.

음원 재생 횟수를 1시간 단위에서 24시간 단위로 집계하고, 한 사용자가 특정 음원을 여러번 재생했다고 해도 24시간 동안 1회 재생된 것으로 집계한다. 아울러 음원 재생 순서도 랜덤으로 바뀌는데 음원 사재기에 따른 차트 조작과 음원 줄세우기 등 부작용이 사라질지 주목된다.

멜론 운영사인 카카오는 19일 올해 상반기 중으로 실시간 차트를 대체하는 새로운 추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현재는 1시간 단위로 멜론에서 음원이 재생되는 횟수를 집계해, 1위부터 100위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는 방식으로 실시간 차트가 소개된다. 하지만 새로운 추천 서비스가 도입되면 1시간 단위가 아니라 24시간 단위로 음원 재생 횟수가 집계된다. 기존 멜론의 일간 차트 같은 방식이다. 신곡이 출시됐을때 팬덤이 짧은 시간 동안 음원 재생을 집중하며 순위를 높일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음원의 재생 횟수를 집계하는 방식도 ‘1일(24시간) 1인당 1곡’으로 바뀐다. 한 사용자가 특정 음원을 여러번 재생했다고 해도 24시간 동안 1회 재생된 것으로 집계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신곡이 출시됐을때 팬덤이 특정 음원을 반복 재생하면서 순위를 끌어올리는 것이 불가능하게 된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음원 재생 순서도 랜덤으로 바뀐다. 지금은 실시간 차트 재생을 누르면 1위곡부터 100위곡까지 순서대로 재생해주지만, 서비스 개편 후에는 셔플(랜덤) 재생이 기본으로 설정된다. 현재는 한 번 차트 상위권에 오르면 자연스럽게 반복 재생이 돼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기 쉬운데 이런 방식이 바뀌는 것. 카카오는 “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설정하면 차트 중하위권의 음원도 이용자를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가 늘어남으로써 더 다양한 음원들이 이용자를 만날 수 있어 차트의 다양성과 자연스러운 변화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새로운 추천 서비스의 정확한 도입시기와 셔플 재생의 구체적인 방식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가 선호하는 음악과 함께 트렌디/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3‧4위인 플로와 바이브는 실시간 차트 폐지를 폐지하고 음원 정산방식 변화를 꾀하며 시장 흔들기에 나선 바 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멜론은 19일 홈페이지에 “지금 1시간의 이용량으로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는 최근 24시간으로 기준이 변경된다”고 밝혔다.

“매시간마다 이용자분들이 많이 듣는 음악을 알려드리는 것은 변함없지만 곡의 순위와 등락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한다”면서 “순위 경쟁보다는 멜론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멜론은 이미 이달 초 ‘셔플재생’ 기능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채택, 청취자가 차트 상위권에서 벗어나 좀 더 다양한 곡을 감상하실 수 있는 조치를 취했다.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의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디한 음악,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만들어보려 한다”고 전했다.

최근 가요계에서는 1시간 단위의 실시가 차트가 사재기로 인한 음원차트 조작, 팬덤의 총공(팬 총공격) 등의 원인이 돼 순위를 왜곡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지난 3월 SK텔레콤의 음악 플랫폼 ‘플로’가 1시간 단위의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단위 순위를 도입하기도 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멜론은 올해 상반기 안에 1시간 단위로 재생량을 집계해 줄을 세우는 현행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기준 집계 방식의 새 순위표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24시간을 기준으로 한 곡당 1인이 1회 재생하는 횟수를 집계해 1시간마다 업데이트되는 방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순위 경쟁을 지양하고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곡을 발견하고 듣게 함으로써 음악의 다양성을 넓히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기존의 1시간 단위 차트는 이른바 ‘사재기’나 ‘총공(팬 총공격)’ 등 왜곡이 쉽게 일어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SK텔레콤[017670]의 음악 플랫폼 플로가 올해 3월에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단위 순위를 도입한 바 있다.

멜론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실시간 차트에 표시하는 순위 숫자와 순위 등락 표기도 없애기로 했다. 곡 배열 순서도 지금처럼 순위대로 줄 세우는 방식을 벗어나 다른 기준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또 상위 100개 음악을 감상할 때는 ‘무작위(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하기로 했다. 한번 차트 상위권에 오르면 반복 재생되며 계속 머무르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카오가 운영하는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이 올 상반기 내로 실시간 차트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업계 일각에서는 실시간 차트가 음원 사재기를 부추긴다는 지적이 있었다.

19일 멜론은 공지를 통해 “지금 1시간의 이용량으로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는 최근 24시간으로 기준이 변경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멜론은 “매시간마다 이용자분들이 많이 듣는 음악을 알려드리는 것은 변함없지만, 곡의 순위와 등락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한다”라며 “순위 경쟁보다는 멜론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새롭게 개편되는 차트에는 무작위 재생방식인 ‘셔플재생’ 기능도 추가된다. 셔틀재생을 기본 방식으로 채택하면 차트 상위권에서 벗어나 다양한 곡을 감상할 수 있다.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사재기 논란 해방?

카카오 측은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드와 전문성을 갖춘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면서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갖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